삼성라이온즈, 키움 상대 위닝시리즈 챙겨, 8대5 승리

원정 2연승의 삼성, 이원석, 이성규, 김상수, 이학주 등 살아난 타선 역할 커
선발 최채흥 6이닝 7탈삼진 4실점 제몫 다해

삼성라이온즈가 키움히어로즈를 상대로 올 시즌 첫 원정 2연승을 달리면서 위닝시리즈를 가져왔다.

홈런을 기록한 이원석과 이성규·이학주·김상수를 필두로 삼성의 타선이 살아나면서 승리를 하나 더 챙겼다.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3차전에서 삼성이 8대5로 이겼다.

이날 삼성은 김상수(2루수)-김동엽(지명타자)-이성규(1루수)-이원석(3루수)-이학주(유격수)-김헌곤(우익수)-박해민(중견수)-김응민(포수)-박찬도(좌익수)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외국인타자 타일러 살라디노는 이날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전날 경기에서는 왼쪽 허벅지 통증으로 이성규와 교체됐었다. 살라디노는 회복에 2~3일 정도가 필요한 경미한 부상이지만 부담감을 안고 경기를 뛰는 것보단 휴식이 필요하단 팀의 판단에 따라 1군에서 내려왔다. 대신 박계범이 1군 엔트리에 등록됐다.

1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키움히어로즈 3차전에서 삼성 선발 투수로 나선 최채흥. 삼성라이온즈 제공 1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키움히어로즈 3차전에서 삼성 선발 투수로 나선 최채흥. 삼성라이온즈 제공

선발 투수는 최채흥이 마운드에 올라 김응민과 배터리를 이뤘다. 최채흥은 5이닝 무실점 투구로 승리를 챙겼던 지난 8일 기아전에서도 김응민과 호흡을 맞췄었다.

삼성은 키움을 상대로 3경기 연속 선취점을 따왔다. 리드오프로 출전한 김상수는 첫 타석부터 2루타를 쳐내며 득점권 진루한 데 이어 김동엽의 적시타로 김상수를 홈으로 불러 바로 1점을 따왔다. 키움 선발투수 이승호의 견제구로 김동엽이 아웃당하면서 잠시 흐름이 끊길뻔했지만 이원석의 솔로 홈런으로 경기초반 삼성이 좋은 흐름을 가져왔다.

2회에도 선두타자 김헌곤부터, 김응민, 박찬도 모두 안타를 기록한 데다 타순이 한번 돌아 타석에 선 김상수와 김동엽이 적시타를 치면서 2점을 더 가져오는 등 삼성 타자들이 괜찮은 컨디션을 보여줬다. 삼성은 2회까지 홈런 하나를 포함해 8안타를 기록했다.

키움은 2회 1점을 따라오며 추격을 시작했다. 3회 말 키움 김혜성이 1루로 진루한 가운데 이정후와 박병호, 이지영의 안타 행진으로 3점을 뽑아내며 동점상황을 만들었다.

최채흥은 6이닝 동안 6피안타 2볼넷 7탈삼진 4실점으로 역할을 마무리하고 마운드를 노성호에게 넘겼다.

7회까지 이어진 동점 상황을 깬 것은 삼성이었다. 박찬도와 김상수가 볼넷과 몸에 맞는 공으로 진루한 뒤 김동엽과 김상수가 병살타로 아웃되는 사이 박찬도가 3루까지 진출한 상황, 이성규가 적시타로 1점을 얻어냈다. 이후 이원석이 볼넷을 하나 더 얻어 2사 주자 1, 2루 상황에 이학주 역시 적시타를 때리면서 2점을 추가해 삼성이 더 멀리 달아났다.

삼성의 마지막 공격에서는 임규빈이 이성규의 머리를 맞추는 공으로 아찔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변화구였기 때문에 임규빈이 퇴장당하지는 않았다.

삼성은 9회에서 이원석의 적시타로 1점을 더 추가했다. 키움은 9회 말 임병욱 대타로 나선 서건창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따라왔지만 더이상의 득점없이 경기가 마무리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