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올 시즌 원정 첫 승, 뷰캐넌 7이닝 무실점 호투

이성규 갑작스런 출전에도 솔로포까지 맹활약 4타수 2안타 1홈런
이학주 적시타 등 승리에 한몫

삼성라이온즈 이학주는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의 2차전에서 적시타와 도루 등 맹활약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이학주는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의 2차전에서 적시타와 도루 등 맹활약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선발투수 데이비드 뷰캐넌의 완벽한 피칭에 힘입어 첫 원정 승리를 챙겼다.

삼성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원정 2차전에서 5대0으로 영봉승했다. 타석에선 이학주와 이성규가 맹활약해 승리에 한 몫했다.

이날 삼성 선발 라인업은 지난 경기와 마찬가지로 또 변화가 있었다.

지난 경기 2번이었던 김동엽을 3번자리에 배치하고 살라디노를 4번 타자로 기용, 김상수는 다시 5번 자리로 돌아갔다.

하지만 1회 김동엽까지 공격을 마치고 살라디노가 경기 전 훈련 과정에서 왼쪽 허벅지에 가벼운 통증을 느끼면서 선발 라인업이 다시 바뀌었다.

당초 김헌곤(우익수)-박해민(중견수)-김동엽(지명타자)-타일러 살라디노(3루수)-김상수(2루수)-이원석(1루수)-이학주(유격수)-강민호(포수)-박찬도(좌익수)에서 이성규가 살라디노와 교체됐다. 수비에서도 이원석이 3루수로 변경됐다.

13일 삼성라이온즈와 키움히어로즈의 2차전, 삼성 선발로 나선 데이비드 뷰캐넌. 이날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13일 삼성라이온즈와 키움히어로즈의 2차전, 삼성 선발로 나선 데이비드 뷰캐넌. 이날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선발투수는 데이비드 뷰캐넌. 뷰캐넌은 올 시즌 두번째 선발로 나서 완벽한 피칭을 보여줬다.

뷰캐넌은 6회 2사 주자 1, 3루 실점 위기 상황 스스로의 힘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내며 구위를 뽐내기도 했다. 뷰캐넌은 7이닝까지 101개 공을 던지며 안타 2개만을 내줬을 뿐 8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무실점 호투한 후 최지광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날 경기에서도 선제점은 삼성이 들고 왔다. 2회 살라디노와 교체된 이성규가 선두타자로 안타를 쳐 진루한 뒤 김상수와 이원석이 각각 플라이, 땅볼 아웃되는 동안 3루를 거쳐 홈인하면서 1점을 먼저 따냈다.

이후 양팀 점수 없이 이어지다 8회 삼성의 작전이 성공했다. 선두 타자 김상수가 안타로 출루한 데 이어 이원석의 희생 번트 덕분에 2루까지 진출한 사이 이학주의 적시타로 1점을 더 추가했다. 키움의 수비 실책으로 1사 주자 1, 3루 기회에 박찬도의 적시타로 1점을 더 올렸다. 연이은 키움의 수비 실책으로 또다시 1점을 더 달아났다.

9회 마지막 공격에서는 이성규가 솔로 아치를 그리며 쐐기를 박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