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초반엔 '원정 유랑'…오승환 귀환도 늦어져

KBO, 코로나19 여파 홈경기 늦춰…최근 4년간 4월 전적 '최하위'
외인선수들의 라팍에서 뛰는 모습도 더 뒤로 밀려

11일 오후 수성구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허삼영 삼성 감독이 훈련 전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수성구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허삼영 삼성 감독이 훈련 전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삼성라이온즈의 올 시즌 초반레이스에 그늘이 드리워지고 있다.

KBO의 시범경기 취소에 이어 개막일까지 4월 중으로 밀린데다 개막하더라도 삼성은 홈구장인 대구라이온즈파크를 떠나 원정을 전전하며 경기를 치를 가능성이 높다.

삼성의 연고인 대구는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만큼 불안감이 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첫 삼성 유니폼을 입은 외인 타자 타일러 살라디노와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은 아직 라팍에서의 첫 데뷔무대도 뒤로 밀릴 전망이다. 외인선수들은 언제로 정해질지 모를 개막일까지 고국에서 개인 훈련을 이어가고있다. 경기가 밀리는 만큼 삼성의 대들보 오승환이 마운드에 복귀하는 날도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시범경기를 통해 실전감각을 끌어올리고 홈구장의 이점 등을 파악해 승리를 위한 한 걸음을 내딛었어야 할 기간이지만 선수들은 올 시즌 아직 출발선상에도 서지 못한 채 묵묵히 팀내 훈련만 이어갈 뿐이다.

이번 삼성의 원정경기 위주 편성 구상은 기존 일정은 유지하고 장소만 변경하는 것이다. 대구 라팍에서 붙기로 한 상대팀의 홈구장에서 먼저 경기를 치르고 나중에 상대팀의 홈경기 일정때 라팍에서 경기를 여는 방식이다. 이는 아무래도 초반 레이스가 중요한 삼성에는 불리하게 작용될 여지가 있다. 지금까지 삼성은 시즌 초반에 좀체 힘을 쓰지 못해왔다.

최근 4년간 각 시즌 초반인 4월까지 삼성의 전적은 2016년 11승 12패, 2017년 4승 20패 2무, 2018년 11승 20패, 지난해 10승 20패로 승점이 KBO 구단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심창민, 강한울, 권정웅 등 병역을 마치고 제대하는 선수진 보강과 오승환이 마운드에 돌아오는 후반까지 버티지 못하고 초반에 무너져버리면 가을야구 진출이 어려운만큼 삼성으로선 부담이 큰 상황이다.

삼성은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동안 상위 타선 구상과 투수들의 선발경쟁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사태로 인한 악재들을 삼성이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을 지 팬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