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노후 수업

존엄하고 안전한 노후, 어떻게 준비할 수 있을까?

노후 수업/ 박중언 지음/ 휴 펴냄

어르신들이 복지관에서 건강 유지를 위해 운동을 하고 있다. 어르신들이 복지관에서 건강 유지를 위해 운동을 하고 있다.

 

 

퇴직 전까지는 누구나 엇비슷한 삶을 산다. 진학, 취업, 결혼, 육아 등 너나 할 것 없이 올라타는 궤도를 따라 열심히 하루를 보낸다. 하지만 노후의 삶은 다르다. 어디서 무얼 하면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정해진 길이 없다. 그래서 퇴직 준비부터 마지막 단계인 죽음에 이르기까지, 실생활에서 도움을 얻을 수 있는 노후 지침서가 필요하다.

이 책은 노후라는 숙제를 대비하고 풀어가는 데 유익한 안내서이다. 총 6부로 구성돼 있으며 노후의 삶을 일, 돈, 건강, 관계, 권태 등 다섯 가지 영역으로 나누어 살펴본다. 1부 '후반전'에서는 본격적인 노후 공부에 앞서 노후를 대하는 삶의 태도를 점검한다. 삶의 종착역인 죽음을 향해 간다는 자연의 섭리 자체가 노후 불안의 근원이지만, 부양의 의무는 있되 노후를 맡길 수 없는 자녀와 낮은 복지 제도의 수준이 노후의 '짐'을 홀로 질 수밖에 없다는 절박함을 더한다. 그 결과 대다수 노인이 노후에 일을 하게 된다.

2부 '일'에서는 노후에 할 일을 고르고 준비하는 법을 살펴본다. 저자가 제안하는 기준은 열정, 능력, 쓰임새이다. 이 중 두 가지 이상에 해당한다면 좋은 일자리라고 저자는 조언한다. 3부 '돈'은 실용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건강보험료의 변동, 가계부 쓰기, 연금 수입과 설계, 국민연금, 빚을 관리하는 법, 부동산 전망까지, 저자의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유용한 지침을 들려준다. 4부 '건강'에서는 자유롭게 운신할 수 있는 능력과 정신적인 노화 및 우울을 예방하는 방법에 집중한다. 저자 자신의 실천을 바탕으로 당장 실천할 수 있는 요령을 빼곡하게 담았다.

5부 '관계'에서는 자녀, 부모, 배우자, 성생활, 친구 관계를 다룬다. 마지막으로 6부 '권태'는 노후의 시간을 의미 있게 보내는 방법으로 규칙적인 일상, 외국어와 악기 등의 취미 생활, 여행, 종교를 제안한다.

결국 저자가 말하는 '좋은 노후'는 '나답게 나이 듦'이다. 저자는 짜인 틀 안에서 다른 사람의 눈을 잣대로 삼아 살아온 사람들이, 있는 그대로의 나를 긍정하고 나에게 중요한 것을 추구하며 살아갈 때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다고 조언한다. 저자는 삶의 종착역에 이르러 자신에게 이렇게 말할 수 있다면, 좋은 삶을 살았다고 생각해도 된다고 말한다. "너는 괜찮은 사람이었어. 자유롭고, 건강하며, 편안하게 나이 들도록 해줘 고마워. 수고했어"라고. 288쪽. 1만6천원

 

 

책 '노후 수업' 책 '노후 수업'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