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회오기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옥중에서 작성한 회고록 이 출간됐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옥중에서 작성한 회고록 이 출간됐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8년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가 '나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옥중 회고록을 썼다.

출판계에 따르면 최 씨의 회고록은 8일 출간된다. 최 씨는 구치소에서 재판에 나가는 날을 빼고는 공책에 회고록을 써온 것으로 알려졌다. 300여 쪽 분량인 회고록에는 최 씨의 부친 최태민 씨와 박 전 대통령의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과의 인연,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인연, 독일 생활, 특검 조사 등이 기록돼 있다고 한다.

최 씨는 자신의 회고록을 '회오기'(悔悟記)라고 이름 붙였다. '잘못을 뉘우치고 깨달음'이라는 뜻인데 공개된 목차에는 검찰과 특검 수사에 대한 불만이 드러나는 대목도 있다.

출판사 측은 서평을 통해 "사실 최 씨는 부정적 평가가 많은 인물이나 부정적 평가와 비난은 언론과 소문에 의해 왜곡된 근거에 의한 것도 많다"며 "이제 처음으로 인간 '최서원'이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독자들에게 전한다"고 했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8년을 선고 받고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8년을 선고 받고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