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새책]현대미술의 결정적 순간들/전영백 지음/한길사 펴냄

책의 부제 '전시가 이즘(ism)을 만든다'처럼 20세기 현대미술의 결정적 순간을 품은 전시들의 역사와 맥락을 짚어낸 지은이(홍익대 교수)의 역작이다. 현대미술의 중요한 분기마다 결정적 역할을 한 전시들을 소개하면서 단순히 이런 일이 있었다고 소개하는 수준을 넘어 그 사건의 주인공들이 빠져든 고뇌, 맞닥뜨린 사건, 성공과 실패, 전후 맥락과 미술사적 영향력을 고루 다루고 있다.

기존의 미술책이 사조나 인물 등을 중심으로 다루는 데 그쳤다면 이 책은 전시사(展示史), 즉 전시를 중심으로 그 배후에서 미술사를 움직인 작가, 비평가, 아트딜러 등의 이야기를 풀어낸다.

'야수주의의 경우 1905년 제3회 '살롱 도톤'에서 그들의 작품을 처음 본 평론가들이 '야수들'이라고 평가한데서 야수주의라는 사조 자체의 이름을 얻었다. 마티스, 블라맹크, 드랭 등의 회화는 정말 야수처럼 강렬하고 공격적인 색채와 파격적인 표현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특히 마티스의 '모자를 쓴 여인'이 큰 화제가 되었다.'

'다리파는 키르히너, 놀데 등이 활동했다. 이들은 '아웃사이더' 성격이 강해 스스로 전시장소를 모색했다. 대규모 전시가 아니다보니 아담한 공간에 단순한 액자에 넣은 그림을 가깝게 볼 수 있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부르주아 관람객을 대상으로 점차 알려지게 됐다.'

또 '개념미술은 포스트모더니즘의 대표적 미술경향으로 이전까지 미술의 핵심이었던 시각성에 반대하며 시각적 환영을 거부한다. 이는 미니멀리즘의 대상조차 버리고 아이디어와 의미를 강조하며 미술의 본질에 대해 탐색한다.'

책은 이처럼 하나의 사조가 탄생하기까지의 미술사적 스토리들을 상세하게 기술함으로써 읽는 재미와 함께 현대미술의 흐름을 일목요연하게 파악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야수주의부터 개념미술까지 현대미술의 여러 전시와 사조, 작가를 소개한 지은이는 책의 끝부분에서 "오늘날 미술에서는 더 이상 새로운 '이즘'은 없다"라고 의미심장한 명제로 자신의 주장을 선언하고 있다. 560쪽, 3만2천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