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카프카 원작, 배우 조형균과 차지연 참여 리딩북으로 뮤지컬처럼 즐겨요"

뮤지컬 배우 조형균과 차지연이 밀리의 서재가 제작하는 뮤지컬 'HOPE'의 리딩북에 리더로서 참여했다. 밀리의 서재 제공. 뮤지컬 배우 조형균과 차지연이 밀리의 서재가 제작하는 뮤지컬 'HOPE'의 리딩북에 리더로서 참여했다. 밀리의 서재 제공.

월정액 독서앱 밀리의 서재가 뮤지컬 'HOPE: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이하 뮤지컬)과 함께 한 카프카의 소설 스페셜 리딩북 '변신'과 '소송'을 지난 8일 공개했다.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주는 기존 오디오북과 달리 리딩북은 전문가 또는 유명인이 책의 핵심만 30분 내외로 요약해서 읽고 해설해주는 서비스다. 이번 달 8일 공개된 카프카 소설 리딩북은 뮤지컬 'HOPE'에 출연하는 배우 조형균과 차지연이 리더(Reader)로 참여했다. 뮤지컬 'HOPE'는 현대 문학의 거장으로 불리는 프란츠 카프카의 미발표 원고와 소유권을 둘러싼 '카프카 유작 원고 반환 소송 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리딩북의 리더로 참여한 차지연과 조형균은 각각 뮤지컬 'HOPE'에서 원고를 지켜 온 인물 호프(차지연 분)와 원고를 의인화한 캐릭터 K(조형균 분)를 맡았다. 녹음에 참여한 차지연은 "카프카 유작 반환 소송을 모티브로 한 'HOPE'에 출연하고 있는 만큼 글로 만난 카프카가 더 특별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조형균 역시 "카프카의 소설을 먼저 읽고 'HOPE'를 관람한다면 더욱 흥미로울 것"이라고 전했다.

밀리의 서재에 따르면, 한 리딩북 제작에 2인의 리더가 동시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즉, 2인의 배우 출신 리더가 참여하면서 소설 속 인물들의 대사를 서로 주고받는 연기가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덕분에 마치 '라디오 드라마'나 '뮤지컬'처럼 보다 생동감 있게 즐길 수 있다고 밀리의 서재 측은 말했다.

밀리의 서재 콘텐츠전략팀 김태형 팀장은 "리더 1인이 읽어주면서 해설해줬던 기존 리딩북과 달리 이번 리딩북은 색다른 변화를 시도했는데, 이용자들께서 만족하니 다행이다"며 "앞으로도 일반 이용자가 읽어주는 리딩북, 한 책을 여러 리더가 본인만의 해설과 요약으로 읽어주는 리딩북 등 서비스 다변화를 시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밀리의 서재는 3만여 권의 전자책과 300종의 리딩북을 서비스 중이다. 나아가 밀리 매거진, 밀리 오리지널 등 책을 기반으로 한 2차 콘텐츠 개발과 자체 콘텐츠 제작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