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와 관련된 문헌·발굴기록 집대성한 '가야 자료 총서'가 발간됐다.

문헌 사료편·유적 자료편 등으로 구성, 전 7권 3천342쪽 분량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가 가야문헌과 발굴기록을 총정리한 '가야자료총서'를 발간했다. 사진은 고령군 지산동 대가야고분군 모습. 고령군 제공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가 가야문헌과 발굴기록을 총정리한 '가야자료총서'를 발간했다. 사진은 고령군 지산동 대가야고분군 모습. 고령군 제공

가야와 관련한 국내 자료를 모아 정리한 '가야 자료 총서'(전7권)가 발간됐다.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최근 문헌 사료편, 일제강점기 자료편, 유적 자료편, 논저 목록편으로 이뤄진 3천342쪽 분량의 자료집을 펴냈다고 밝혔다.

가야 자료 총서는 고구려와 백제, 신라와 함께 한국 고대사의 한 축을 담당했던 가야와 관련한 문헌·금석문 등 각종 사료와 가야 유적에 대한 발굴 조사자료 및 논저목록 등 국내에 있는 가야 관련 모든 자료를 총망라한 것이다.

문헌 사료편은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일본서기, 삼국지에 나오는 사료 904권을 '수로왕 가락국을 건국하다', '신라의 침입에 가야가 굳게 지켰다' 같은 표제로 묶은 뒤 이를 시간순으로 편집해 가야사의 흐름을 쉽게 파악하도록 했다.

일제강점기 자료편은 금관가야 성립과 대외관계를 보여주는 대가야 무덤 떼인 고령 지산동 고분군과 김해 봉황동 패총 등 일제가 1907년부터 1939년까지 유적 33곳에서 진행한 발굴조사 자료를 담았다. 또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엽서나 관찰 기록부 내용을 통해 조사 당시의 구체적인 모습도 포함했다.

발굴조사 자료편은 영·호남 38개 기초지자단체에 있는 가야 유적 638곳을 조사한 자료와 가야 유물이 나온 서울·충청·강원 지역 유적 90곳에 관한 정보를 상세히 소개했다. 특히 유적이 있는 정확한 지점과 범위를 표시해 학술 연구 자료뿐만 아니라 정비·보존에도 활용될 수 있도록 했다.

논저 목록편은 가야와 관련된 문헌과 금석문, 발굴조사 보고서, 도록을 망라하고, 가야 논저 5천164건을 정치·사회·문화·경제·지리·교통·종교 등 주제별로 분류했다.

연구소는 총서를 도서관과 지자체에 배포하고, 누리집(nrich.go.kr/gaya)에도 게시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