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맞은 김형석 교수 쓴 책 '백년을 살아보니' 리커버 한정판 출간돼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 연합뉴스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 연합뉴스

연세대 김형석 명예 교수의 회고록 '백년을 살아보니'의 리커버 한정판이 올해 김 교수의 나이 100세를 맞아 출간됐다.

저자는 이 책에서 먼저 100세 인생을 산 지혜를 담아 미래가 막막한 인생 후배들에게 들려준다. 왜 사는가, 무엇을 위해 사는가, 어떻게 살 것인가, 무엇이 행복인가 등 어떤 인생관과 가치관으로 살아야 할지 막막할 때 '백년을 살아보니'는 가정 문제, 사회 문제, 결코 외면할 수 없는 인생과 죽음까지 일상에서 부딪히는 문제들을 판단하고 처리하는 데 필요한 삶의 지혜를 제시한다. 돌이켜 보면 힘들었지만 사랑이 있는 고생이 행복이었다고 말하는 한 철학자의 고백은 쓸쓸하되 아름다운 울림을 선사한다.

김형석 교수는 현재도 저술과 강연으로 활동하고 있다. 귀가 잘 들리지 않는 것만 빼면 건강에 달리 문제도 없다고 한다. 사람은 성장하는 동안 늙지 않는다고 말하는 김형석 교수, 그가 쓴 '백년을 살아보니'는 지금도 스테디셀러로 읽히고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