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제4회 시니어 문학상 시부문 당선작]함박눈이 내리는 밤이면

 

함박눈이 내리는 밤이면

민윤숙

 

창이 큰 찻집에서

가스등 마주하고 차를 마신다.

 

창 밖에는

 

함박눈이 소리 없이 내리고

다 하지 못한 사랑

녹색 등 호롱 속에 가두어 놓고

 

여인은, 짐짓

 

아무 일도 없는 듯

단단한 미소로

창가에 비켜 앉아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