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 그리움' 始作이며 詩作…시조집 '오백년 입맞춤'

이정환 시조시인 이정환 시조시인

시조집 '오백년 입맞춤'/ 이정환 지음/ 도서출판 작가

등단 40년을 맞는 이정환 시조시인이 11번째 신작 시조집 '오백년 입맞춤'을 도서출판 작가에서 출간했다. 시인은 1954년 군위에서 태어나 1978년 '시조문학' 추천으로 시작해 1981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시조)로 등단,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조집으로 '아침 반감' '불의 흔적' '물소리를 꺾어 그대에게 바치다' '가구가 운다' '나무가 운다' '별안간' '휘영청' 등과 동시조집 '어쩌면 저기 저 나무에만 둥지를 틀었을까' '길도 잠잔단다' 등이 있다.

초등학교 국어교과서에 동시조 '친구야, 눈빛만 봐도' '혀 밑에 도끼' 등이 실렸으며, 대구문학상, 중앙시조대상, 이호우시조문학상, 가람시조문학상, 현대불교문학상, 금복문화상 등을 받았다. 저자는 대한민국 3대 시조문학상을 다 받은 것으로도 지역에서는 유명한 인물이다.

등단한 지 마흔 해가 되는 동안 이정환 시인은 부지런히 시를 썼다. 그는 "천편천률을 위해 사생결단으로 썼다. 천치처럼 부지런히 썼다. 글을 쓰지 않으면 곧 죽을 듯이, 쓰는 일이 마냥 생명의 연장이라는 듯이"라고 회고했다. 더불어 그는 "정신을 담기에 가장 적합한 노래의 건반, 모름지기 이 땅에 태어나 우리말과 글을 깨친 이들이 시조를 모른다거나 한 번도 써 본 일이 없다면 이는 명백히 직무유기"라고 덧붙였다.

이 책은 총 5부로 나누어져 99편의 시조를 수록하고 있다. 생은 심히 어둡고 죽음은 소멸이지만 본향을 그리는 마음으로 영원성 구현에 힘쓰고, 또한 그 속에서 희망을 읊조린 저자의 40년 시조 인생이 압축되어 있다.

혼자 살피는 시간, 혼자 걷는 길, 혼자 보는 영화, 혼자 바라보는 나뭇잎, 혼자 우러르는 산 능선, 바다 물결, 꽃구름과 해풍. 온전히 혼자가 될 때 애월 바다가 눈에 들어오고, 시스루 속의 미묘한 떨림도 들추어낼 수 있다. 이처럼 시인의 심연에는 항시 시가 고여 빛나고 있다.

이 책의 제목이기도 한 '오백년 입맞춤'이라는 제목의 표제시를 인용한다. "느티나무/ 오백년오/ 백년그늘/ 아래뜨거/ 운입맞춤/ 이시간을/ 멈추게했/ 네시간을/ 멈추게했/ 네오백년/ 입맞춤이."

고목이 된 느티나무 아래 긴 의자가 놓여 있고, 그곳에 청춘 남녀가 앉아 있다. 그들은 꼭 껴안고 오랫동안 숨 막힐 듯 입술을 나누고 있다. 영화의 한 장면이다. 뜨거운 열기가 화면 바깥으로 분출하고 있다. 시인의 눈에 그것은 오백년 입맞춤이었다. 느티나무 오백년 그늘이 만들어낸 사랑의 역사였던 것이다.

무심코 건넨 한마디 말에도 꽃향기가 실리면 한 편의 시로 탄생한다. 또한 그것은 영원과의 오랜 입맞춤의 시작(始作)이자 시작(時作)이며, 시작(詩作)이었다. 설렘 속을 유영하는 시인의 영혼은 자유 그 자체이기에 시인은 꿈꾸기를 그치지 않는다.

저자는 '시인의 산문' 중에 이런 말을 했다. "그 무엇보다 이 땅에 우리글이 있다는 것이 참으로 좋다. 무슨 생각이든지, 무슨 사물이든지 마음껏 표현할 수 있어서 좋다. 거침없이 쓸 수 있고 걸림이 없기 때문이다. 많은 문학 갈래 중에 시조를 쓴다는 사실이 기쁘다. 정형률의 미학적 양상이 다채로워서 좋다. 어떤 시상이든지 다 담을 수 있어서 좋다. 일정한 규제가 있는 것이 좋고, 말의 묘미가 무궁무진하여 더할 나위 없이 좋다."

평소 "설렘은 곧 영원의 다른 얼굴"이라고 말하는 저자의 11번째 이 시조집에는 설렘과 더불어 그리움이 있다. 열정은 말할 것도 없다. 아름다움 앞에서 사족을 못 쓰고 미쳐버리는 시인, 미치지 않기 위해 부지런히 시를 쓰는 시인을 만날 수 있다. 그는 마로니에 새순이 어찌 설렘 없이 돋아났을지, 사월에 지천인 벚꽃은 하늘에서 설렘 없이 어찌 땅으로 내려왔을지 궁금해한다.

그는 "시조는 우리의 DNA와 다름없다. 조선의 핏속을 면면히 흐르는 숨결과 정서와 가락"이라고 강조했다. 146쪽, 9천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