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CHECK] 브래지어를 풀다

브래지어를 풀다

김아인 지음 / 학이사 펴냄

김아인 수필가의 첫 번째 수필집이다. 이 책은 1부 '꼿꼿하고 검푸른', 2부 '침묵의 시간을', 3부 '복원하듯 그렇게', 4부 '소리 없이 일어서는' 등 4부로 구성돼 있으며 총 52편의 글이 실려 있다.

저자의 수필가적 장점은 사연이 많다는 것과 그것과 정면 승부를 걸듯이 솔직하게 드러내는 데 있다. 자신의 치부를 숨기려하거나 수박 겉핥기 방식을 결코 허용하지 않는다. 고부갈등이란 뻔한 스토리와 노름꾼 아버지에 대한 회상은 식상한 소재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개성적인 문체의 특색 덕분에 진부할 수 있는 글감까지도 이야기성의 흥미로움으로 이끌고 간다. 때로는 묵직하고 또 때로는 발랄한 감각적 사유가 오래된 기억마저 날 것의 언어로 어제 일처럼 생생하게 재생시킨다.

경남 사천 출신인 저자는 방송통신대 국문학과와 계명대대학원 문예창작학과를 수료했다. 2011 평사리문학 대상, 2015 해가림여성문예 큰상을 받았으며, 2017 대구문화재단 개인예술가창작지원사업에 선정됐다. 232쪽, 1만4천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