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모 된 사유리 "자신위주로 살았던 저, 앞으론 아들위해 살겠다"

 

사유리 인스타그램 사유리 인스타그램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남성의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 소식을 알린 방송인 사유리(41)는 16일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 아들을 위해서 살겠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임신한 모습의 사진을 올리며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유리는 이어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같은 날 KBS 뉴스9 보도에 따르면, 사유리는 지난 4일 오전 일본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3.2kg의 아들을 출산했다. 인터뷰에서 사유리는 "자연임신이 어려운 데다 지금 당장 시험관을 하더라도 성공확률이 높지 않다고 (의사가) 그러더라"라며 "그때 진짜 눈앞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죽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시간이 지나면 더 나빠질 거고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못 가진다고 했다"며 임신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사유리는 아이를 낳길 원했지만서도 출산을 위해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급하게 찾아 하는 결혼을 싫었다고 한다. '자발적 비혼모'가 되기로 한 것이다.

사유리는 출산 사실을 알리기로 한 이유에 대해서는 "거짓말하는 엄마가 아닌 아이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고 했다. 사유리는 "한국에선 결혼한 사람만 시험관이 가능하고 모든 게 불법이었다"며 "아이를 낳을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해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0월 개설한 유튜브 채널 '사유리TV'를 통해 구독자들과 소통하고 있는 사유리는 지난 5월 올린 영상에서'올해 안에 꼭 해보고 싶은 게 무엇인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 '임신·출산·결혼'이라고 답한 바 있다.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여성들과 함께 서로 다른 문화를 공유하는 KBS 예능 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를 통해 방송 활동을 시작한 사유리는 '사유리의 식탐여행', '진짜사나이' 등 여러 프로그램에 나와 활약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