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소유' 논란 혜민 스님 "참회한다…내려놓겠다"

tvN '온앤오프' 혜민스님 출연 장면. tv 화면 캡처 tvN '온앤오프' 혜민스님 출연 장면. tv 화면 캡처

건물주 논란 등에 휩싸인 혜민 스님(47)이 15일 "이번 일로 상처받고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참회한다"고 밝혔다.

혜민 스님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며칠 사이의 일들에 마음이 무겁다"고 운을 뗐다. 그는 "지금까지 출가 수행자로서 제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세상에 불법을 전하려고 노력해왔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7일 혜민 스님은 tvN '온앤오프'에서 남산타워가 내다보이는 서울 단독주택에서의 삶을 공개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절에 칩거하는 스님의 삶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이다.

또 혜민 스님은 유료 명상 앱 개발 관련 스타트업 기업에 출근하기도 했다. 이 명상 앱 리뷰에는 "뭐만 하려면 유료 결제다. 이거 스님이 만든 거 맞아?", "무료버전은 선택가능한 콘텐츠가 너무 없다" 등이 달렸다. 이 외에도 혜민 스님은 에어팟·맥북 등 전자기기를 능숙히 다루는 모습을 보여 일반적인 스님의 삶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일었다.

 

하버드대를 나와 불도에 귀의한 미국인 현각(56) 스님이 혜민 스님을 공개 저격한 것도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같은 날 현각 스님은 페이스북에서 "속지마. 연예인일 뿐"이라며 "일체 석가모니의 가르침 전혀 모르는 도둑놈"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그러면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팔아먹는 지옥으로 가고 있는 기생충"이라고도 했다.

이와 관련, 혜민 스님은 "하지만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렸다"며 "승려의 본분사를 다하지 못한 저의 잘못이 크다"고 했다.

혜민 스님은 "저는 오늘부로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다시 공부하고 수행 기도 정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초심으로 돌아가서 부족했던 저의 모습을 돌아보고 수행자의 본질인 마음 공부를 다시 깊이 하겠다"고 했다.

혜민 스님은 "더는 저의 일들로 지금 이 시간에도 분초를 다투며 산중에서 수행정진하시는 많은 스님들과 기도하시는 불자들에게 누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대한민국 모두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힘든 시기에 저의 부족함으로 실망을 드려 거듭 참회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