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나온 포항 덮죽집 "메뉴 제발 뺏어가지 말아달라" 호소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캡처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포항 덮죽집이 자신의 가게 메뉴와 유사품을 팔고 있는 프랜차이즈에 대해 "뺏어가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도용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9일 포항 덮죽집 사장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발. 수개월의 제 고민이, 수개월의 제 노력이, 그리고 백종원 선생님의 칭찬이. 골목식당에 누가 되지 않길 바라며 보낸 3개월"이라며 "저는 다른 지역에 덮죽집을 오픈하지 않았다. 뺏어가지 말아 주세요"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포항 골목식당 출연 덮죽집은 서울 강남 그 외 지역의 업체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했다.

포항 덮죽집 사장이 메뉴를 뺏어가지 말라고 호소한 해당업체는 '덮죽덮죽'이다. 앞서 일부 매체는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항편을 거론하며 "외식업 전문 연구진이 참여한 '덮죽덮죽'이 수개월의 연구를 통해 자체적인 메뉴로 개발하여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런칭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국내 1호 덮죽 프랜차이즈 '덮죽덮죽'이 오픈과 함께 동시에 5개 지점과 가맹 계약을 체결했다"고 했다. 음식의 메뉴도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연상케 하는 '골목' 등 키워드가 들어갔다. 하지만 해당 업체는 포항 덮죽집과는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포항 덮죽집 사장은 이와 관련해 "이런 사실을 몰랐다"며 "해결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접해지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공분이 이어졌다. "양심 어디", "불매 운동해야 한다" 등 반응이 나왔다. 11일 배달의민족 앱을 확인해 보면, '덮죽덮죽'은 현재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연상케 하는 메뉴를 수정하고, 배달을 중단한 상태다.

다만 음식 레시피는 저작권법 보호 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또 '덮죽'이 특허로 관리돼온 것도 아니라서 해당 프랜차이즈에 대해 대응할 방법을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 상황은 아니지만 도의적 책임은 있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포항 덮죽집은 지난 7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다양한 시도와 노력 끝에 죽을 덮밥 형태로 만든 '덮죽'을 개발했는데, 백종원의 극찬을 받아 화제가 됐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