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날씨] '하이선' 동쪽 틀어도 세다…'매우 많은 비'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북상 중인 5일 경북 동해안 주요 항포구에 어선 2천700여 척이 서둘러 피항을 마친 가운데 포항 동빈내항에 어선 수백 척이 정박해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북상 중인 5일 경북 동해안 주요 항포구에 어선 2천700여 척이 서둘러 피항을 마친 가운데 포항 동빈내항에 어선 수백 척이 정박해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제10호 태풍 '하이선' 예상 이동경로(5일 오후 3시 기준). 기상청 제공 제10호 태풍 '하이선' 예상 이동경로(5일 오후 3시 기준). 기상청 제공

앞서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대구를 거칠 것으로 예보됐지만, 경로가 동해로 지나갈 것으로 다시 예상됐다. 하지만 전국이 태풍 영향권에 들면서 6일 대구와 경북도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구·경북 지역은 10호 태풍 '하이선' 간접 영향권에 들면서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100∼300㎜이다. 경북 동해안이나 경북 북동 산지는 많게는 400㎜ 이상 비가 내리겠다.

북상하는 태풍으로 최대순간풍속 시속 90∼145㎞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대구기상청은 예보했다. 울릉도와 독도는 태풍 위험반원에 들어 최대순간풍속 시속 180㎞ 이상 매우 강하게 부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 동해안과 울릉도에는 해수면 높이가 평소보다 1m가량 더 높아지고 높은 파도가 더해지면서 폭풍해일이 발생할 수 있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오늘은 태풍 하이선 간접 영향권에 들다가 7일부터 8일 오전까지 태풍 영향권에 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경북을 포함한 제주, 부산, 울산, 경남, 강원, 전남 등 7개 시도의 산사태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다. 서울 등 나머지 10개 시도는 '경계' 단계로 올렸다. 산사태 위기 경보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4단계로 나뉜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