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0일 전국 태풍급 강풍 "경보·주의보 발효 지역은?"

19일 오전 2시 이후 적용 기준 강풍, 풍랑, 건조 관련 특보 발효 현황. 기상청 19일 오전 2시 이후 적용 기준 강풍, 풍랑, 건조 관련 특보 발효 현황. 기상청

꽃샘추위도 거의 지나간 3월 중순에 강한 바람, 즉 강풍이 전국에 불 것으로 전망된다. 19일부터 20일까지이다.

18일 기상청은 19일 새벽부터 20일 아침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강풍이 불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은 "특히 19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최대 순간 풍속 90km/h(25m/s) 이상의 바람이 불겠다"고 내다봤다.

강원 영동 지역에 특히 더 강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강원 영동 지역에서는 19일 아침부터 20일 아침까지 하루 동안 126km/h(35m/s) 이상의 강풍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얼마나 강한 바람일까?

19~20일 전국에 불 강풍에 대해 기상청 관계자는 "일부 지역의 경우 가로수가 쓰러질 수도 있는 정도"라는 언급을 했다.

또한 열대저기압의 중심 부근 기준 최대 풍속이 17m/s 이상이면 태풍으로 규정하는데(17m/s 미만은 열대저압부), 이는 기상청이 이번 예보를 하며 '태풍급 강풍'이라는 수식을 단 연유를 알 수 있는 수치이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간판, 공사장, 철탑 등 시설물 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부탁했고, 특히 최근 전국 곳곳에 임시로 들어선 선별진료소 등 야외 천막 시설이 무너지지 않도록 잘 관리해달라고 부탁했다.

19일에는 대부분 공항이 강풍으로 인해 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 해상에서도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물결이 2.0~6.0m로 크게 높아지므로, 이에 따른 풍랑특보 발표가 예상된다.

아울러 건조한 날씨가 이어짐에 따라 자칫 화재가 발생할 경우 강풍이 불을 빠르게 확산시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내일(19일) 기온은 전국 아침 1~13도, 낮 9~19도로 예상된다. 여기에 강풍이 더해져 체감 기온은 꽤 쌀쌀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모레(20일) 낮부터는 기온을 회복해 포근한 날씨가 전망된다.

19일 오전 2시 이후 적용 기준 강풍, 풍랑, 건조 관련 특보 발효 현황은 다음과 같다.

▶강풍주의보 : 울릉도.독도,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정선평지, 삼척평지, 동해평지, 강릉평지, 양양평지, 고성평지, 속초평지, 태백), 서해5도

▶풍랑주의보 : 서해중부먼바다, 동해중부전해상

▶건조주의보 : 울산, 부산, 대구, 경상남도(합천, 창녕, 함안 제외), 경상북도, 전라남도(광양, 여수), 충청북도(진천, 영동, 청주), 강원도(삼척평지, 동해평지, 강릉평지, 양양평지, 고성평지, 속초평지), 경기도(성남, 광주, 오산, 구리)

한편, 이번 강풍 주의보의 추가 발효 및 강풍 경보 발효 여부에도 관심이 향한다.

발효 기준은 다음과 같다.

강풍 주의보는 육상에서 풍속 50.4km/h(14m/s) 이상 또는 순간풍속 72.0km/h(20m/s) 이상이 예상될 때. 다만, 산지는 풍속 61.2km/h(17m/s) 이상 또는 순간풍속 90.0km/h(25m/s) 이상이 예상될 때 발효된다.

여기서 더 나아가 강풍 경보는 육상에서 풍속 75.6km/h(21m/s) 이상 또는 순간풍속 93.6km/h(26m/s) 이상이 예상될 때. 다만, 산지는 풍속 86.4km/h(24m/s) 이상 또는 순간풍속 108.0km/h(30m/s) 이상이 예상될 때가 발효 기준이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