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겨울 본격 시작…입동 음식 뭐가 있을까?

사진. 매일신문 DB 사진. 매일신문 DB

오늘(8일)은 24절기 중 19번째 절기 입동(立冬)이다. 입동(立冬)을 맞아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다양한 음식 풍식이 조명된다.

가장 대표적인 입동 음식은 김장이다, 입동 전후 5일 내 담근 김장김치가 가장 맛있다고 한다. 시루떡은 팥의 붉은색이 귀신을 막는다고 믿으며, 액운을 막고 행운이 농가에 깃들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마을사람들과 함께 나눠먹었다고 한다.

추어탕은 단백질, 칼슘, 무기질이 풍부해 기력을 보충하는 데 그만이다. 입동에는 마을 노인들에게 대접하는 '치계미'라는 경로잔치와 비슷한 풍습이 있다. 본래 치계미란 사또의 밥상에 올릴 반찬값으로 받는 뇌물을 뜻했는데, 마치 마을의 노인들을 사또처럼 대접하려는 데서 기인한 풍속인 듯하다.

경제적으로 어려워 치계미를 준비하지 못한 서민들은 도랑에서 미꾸라지를 잡아 추어탕을 대접했는데 이를 도랑탕 잔치라 불렀다.

한편 금요일인 오늘(8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일교차가 크게 나타나겠다.

아침 영하 4도~영상 9도. 충청도와 경상도 내륙지역 곳곳에선 한파주의보가 발효됐지만, 이는 이날 낮기온이 오르면서 해제될 전망이다. 미세먼지 등급은 '보통' 또는 '좋음' 수준.

기상청은 "오는 9일까지 새벽~아침 중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중부내륙과 일부 경상내륙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