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지속되는 불면증과 우울증, 적절한 대처가 필요

임형택 원장 임형택 원장

현대인의 고질병이라고 흔히 알려진 다양한 질환 중에는 몸과 정신 모두를 무기력하게 하는 것들이 있다. 대표적으로 예를 들자면 불면증이 있다. 자려고 누워도 잠이 오지 않는 불면증증상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잠이 와서 자다가도 몇 시간 잠을 이루지 못하고 금방 깨버리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불면증이 지속되면 문제가 커진다.

지속된 불면증 증상은 환자의 일상생활을 무너트리는 원인도 된다. 누적된 피로는 회사업무와 학업 등에 집중할 수 없게 만들고, 다양한 실수를 일으킨다. 뜻대로 되지 않은 일상생활에 점점 우울해지고, 무기력해지면서 우울증이 동반되는 경우도 많아 치료에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치료에 대한 의욕을 고취시키고 안정을 찾기 위해선 전문가와의 상담이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좋다. 말 못할 고민을 털어놓아 마음을 안정시키는 것과 상담을 통해 수면주기를 분석하고 수면습관을 바로잡는 것이 중요하다.

올바른 생활습관 유지도 필요하다. 불면증을 해소하기 위해 따뜻한 우유를 마시거나, 우울감을 떨쳐버리기 위해 조깅 등을 하는 등 관련 생활습관을 습득해 꾸준히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불면증과 우울증은 근본 원인 파악도 중요하다. 한의학에서는 우울증과 불면증 발생의 근본 원인을 심허증으로 보고 있다. 이는 감정을 조율하는 심장의 기능이 저하된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 같은 영향으로 자율신경의 균형이 깨지면서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간주한다. 즉 정확한 처방으로 자율신경계 조율과 심허증 및 자가치유력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아울러 치료가 요구될 때는 빠른 대처가 이뤄지는 것이 좋은데 자신의 건강상태를 꼼꼼히 파악할 수 있는 상담과 진단이 우선적으로 요구된다. 일시적인 회복이 아닌 불면증과 우울증 자체를 극복하기 위해선 생활습관 교정과 함께 의료진의 체계적인 도움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한방신경정신과 자하연한의원 임형택 원장

 

관련기사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