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한우 '연 매출 27억원'…비결이 뭐야?

사진. 채널A '서민갑부' 사진. 채널A '서민갑부'

'서민갑부 한우'가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연 매출 27억의 고기쟁이 부자!' 편이 전파를 탔다.

이 가게는 등심 100g이 약 9000원, 갈빗살은약 1만1000원, 점심 인기 메뉴인 한우국밥은 단돈 6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 가게가 한우를 저렴하게 취급할 수 있는 비결은 등급이 높은 소를 직접 사서 기르고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이 곳은 정육식당으로 손님이 정육점에서 직접 고기를 확인하고 구입해 신선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한우국밥에는 등심, 갈비에서 나오는 자투리를 국거리로 사용해 고기가 듬뿍 들어간다.

또 연기가 나지 않는 고기 판을 개발하고 특허까지 제출해 놀라움을 더했다.

성화축산의 연 매출은 무려 27억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소개된 한우맛집은 경상북도 경산시 압량면 원효로 569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