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관절 장애, 통증뿐만 아니라 외모 변화도 유발해

박근용 한의학 박사 박근용 한의학 박사

입을 크게 벌리고 닫을 때, 음식을 씹을 때 턱이 뻐근하거나 입을 다물고 있어도 턱이 아프다면 턱관절 장애를 의심해봐야 한다. 턱 통증과 개구장애는 턱관절장애 대표 증상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턱관절 장애 환자들을 유심히 살펴보면 얼굴이 크고 각지거나 광대가 튀어나오며 얼굴 라인이 울퉁불퉁한 경우가 많다.

단순한 우연일까? 그렇지 않다. 턱관절의 기능과 균형에 이상이 생기면 통증뿐만 아니라 외적인 변화도 나타날 수 있다. 턱관절과 두개골의 균형이 무너지면 한쪽 턱이 더 길거나 눈, 입꼬리 등이 삐딱해지는 안면비대칭이 나타나기 쉽다.

또한 턱관절과 전신 기능이 약화되면 골격 및 관절 등이 퍼지고 벌어지는 변화가 발생하게 되는데, 이로 인해 얼굴이 붓고 커지며 각진 턱, 튀어나온 광대 등 얼굴 라인이 매끄럽지 못한 모습이 나타날 수 있다. 우리 몸은 모두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이러한 변화는 얼굴 뿐만 아니라 몸 전체에서도 나타날 수 있어 목이 짧아보이거나 어깨, 골반 등이 벌어지고 펑퍼짐한 체형이 될 수 있다.

이러한 외모 변화는 단순한 '살'의 문제가 아니라 근골격 및 관절 구조의 이상 및 기능 저하로 발생하는 것이므로 구조가 바로 잡히고 정상화되지 않는 이상 마사지, 운동 등으로만 해결하기엔 한계가 있다. 따라서 턱관절 장애 대표 증상과 함께 외모 문제로 스트레스 받고 있다면 턱관절과 전신 구조를 바로 잡음으로써 동시에 개선될 수 있다.

이에 바른턱경희정함한의원 박근용 한의학 박사는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과로하게 되면 턱 근육의 긴장도가 높아지고 사이 간격이 좁아지면서 턱관절 장애가 생기기 쉽다. 그리고 상하 대칭을 이루는 골반과 고관절이 벌어지고 하체 근육의 긴장도가 높을 때에도 턱관절이 나빠지기 쉬워 턱관절 통증을 비롯해 개구장애, 두통, 목어깨 통증, 외모 변화 등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틀어지고 벌어진 골격을 교정 치료로 바로 잡아주고, 퍼지고 벌어진 두개골과 전신을 안으로 모아주는 정함요법 등의 방법을 통해 턱관절 장애 증상 개선은 물론 크고 각진 얼굴, 튀어나온 광대와 울퉁불퉁한 얼굴 라인도 동시에 개선될 수 있다. 그리고 경직되고 뭉쳐있는 근육 이완을 돕는 침구치료, 약화된 신체 회복을 돕는 한약 등을 병행할 때 더욱 좋은 결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