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한증치료, 근본적인 원인 개선 중요

박제욱 원장 박제욱 원장

본격적인 여름날씨가 시작되면서 기존에 있던 다한증 증세가 더 심해질 수 있다. 다한증이 있으면 국소적인 부위에 과도한 땀이 발생하는 것은 물론이고, 땀으로 인해 악취까지 유발하기 때문에 다한증 환자들은 여름철에 더욱 고충이 심해진다. 때문에 다한증이 있다면 하루 빨리 다한증치료를 시작하는 것을 추천한다.

다한증은 많은 양의 땀을 이유 없이 흘리는 현상을 말한다. 다한증 중에서도 국소다한증은 특정 부위에 지나치게 많은 땀이 나는 것을 말하는데, 수족다한증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한의학에서는 다한증의 가장 중요한 원인을 '비위의 습열'로 보고 있다. 이는 기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해 위의 열이 많아지고 신장에 수분이 부족하게 된 것을 말한다. 위에 열이 많아지면 우리 몸은 온도를 낮추기 위해 땀을 내보내게 되는데, 이때 다한증증상이 나타나게 된다는 이론이다.

비위습열 외의 다른 원인에 의한 다한증도 정의하고 있다. '간기울결'은 자율신경 균형이 깨지면서 땀샘 조절 기능이 상실되어 스트레스나 긴장 등 정서적 변화가 있을 때 땀이 많아지는 유형이다. '허냉형다한'은 체내 진액이나 원기가 쉽게 빠져나가 식은땀을 흘리게 되는 유형이다.

효과적인 다한증 치료를 위해 한의학에서는 단순히 땀을 억제할 것이 아니라 정확한 진단을 통해 다한증 원인과 증상, 체질, 건강상태 등을 파악한 후 개개인에 따른 전반적인 관리를 진행하는데 집중한다. 한약 처방을 통해 주로 이뤄지는데, 열과 노폐물을 배출시켜주는 역할로 기력을 보하고 장부의 기능을 강화시키는데 힘쓴다. 보위가 이뤄지면 교감신경 안정과 진액 생성촉진에 영향을 줘 정서적변화가 있어도 땀이 많아지지 않고 식은땀이 발생하지 않을 수 있다.

다만 한방치료는 처방과 환자 상태와 맞지 않는다면 오히려 역효과를 부를 수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정확한 처방에 가장 심열을 기울여야 한다. 또한 한약이 몸에 맞지 않는다고 호소하는 경우는 개인체질과 상태에 맞지 않는 처방 때문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의료진은 다한증으로 인한 다른 질병 동반 가능성이나 환경에 따른 증상 반응, 액취증 동반 여부, 개인마다 다른 세부 원인, 장부의 불균형 등 내부적 요소 등의 파악에 중점을 두고 정확한 진단이 이뤄지게 해야 한다.

경희정원한의원 박제욱 원장은 "다한증은 체계적인 진단과 원인파악으로 근본원인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치료하면 증상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지나친 땀 발생을 가볍게만 보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하고 개인증상에 맞는 생활습관 지도로 올바른 습관을 꾸준히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