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 개인 체질과 증상에 맞는 치료 중요  

김신형 원장 김신형 원장

어떤 병이든 빠르게 치료되지 않으면 괴롭다. 그래서 병에 걸리면 약국이나 병원, 한의원 등에 방문해 치료를 위해 노력한다. 물론 괴로움을 참고 적극적으로 병을 치료하지 않을 때도 있지만 대부분 질병이 빠르게 치료되기를 원한다.

이때 치료를 위해 노력해도 증상이 가라앉지 않으면 환자는 스트레스를 크게 느낄 수밖에 없다. 이러한 스트레스는 병을 악화시키기도 하는데 위장질환 또한 스트레스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그래서 치료가 쉽지 않고 재발이 잦은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는 특히 괴로울 수밖에 없는 장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설사와 복통을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으로 생각하지만 복부팽만감, 변비, 배에서 들리는 물소리 등의 증상도 과민성대장증후군에 의해 흔히 발생된다.

과민성대장증후군치료를 위해서는 원인을 찾고 유형에 따라 효과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내시경이나 기질적인 문제를 찾는 검사로는 과민대장증후군의 원을 찾을 수 없어 단순히 증상을 경감시켜주는 쪽으로만 치료가 진행될 수 있다. 또한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은 모든 환자가 똑같이 않다. 환자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복합적, 반복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유형화해 치료할 필요가 있다.

위편장쾌 대구점 경희예 한의원 김신형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치료에 있어서 원인을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양한 증상에 따른 적절한 치료방법을 찾아야 한다. 설사 변비 등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혼합형 등 여러 문제가 함께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다양하게 나타나는 과민성대장증후군증상은 동일한 하나의 처방으로 치료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위편장쾌네트워크한의원 측에 따르면 이러한 치료에 기준이 되는 것은 다양한 증상을 해결하고 담적과 장의 기능문제를 치료하는 것이다.

즉 한의학에서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약 5가지로 유형화 할 수 있고 그에 맞는 치료가 이어져야 한다는 것. 설사형, 변비형, 복통형, 팽만형, 혼합형이 그것이다. 이때 과민대장증후군 치료는 이러한 유형을 토대로 환자의 증상, 원인, 체질에 따른 처방으로 진행된다. 특히 환자의 소장 또는 대장의 운동기능과 감각 기능의 회복을 도모하고 재발을 막는 치료에 집중한다.

김 원장은 "기본적으로 장의 기능문제를 해결하는데 집중하지만 한방치료는 다양한 과민성대장증후군증상에 따라 약재를 가감해서 처방해 각각의 다양한 증상을 치료하는데 주력한다. 장의 기능저하와 담적 등으로 나타나는 문제를 집중적으로 치료하고 효과를 얻기 위해선 정확한 처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침과 같은 섬세한 치료도 개인에 따라 적용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치료도 중요하지만 재발을 막을 수 있어야 한다. 치료 전이나 후에도 적절한 식습관 및 생활습관 등의 관리를 통해 재발을 막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적절한 스트레스 관리도 진행할 수 있다면 지긋지긋한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재발을 막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