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날씨] 연휴 끝 아침 '쌀쌀'…일교차 큰 날씨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4일 오후 대구 달성군 송해공원에서 나들이객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4일 오후 대구 달성군 송해공원에서 나들이객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5일 대구·경북 아침 날씨는 쌀쌀한 가운데 일교차가 큰 날씨를 보이겠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6시 현재 지역별 기온은 대구 11.1도, 의성 5.3도, 봉화 5.4도, 안동 7.4도, 문경 8.7도, 구미 8.8도 등으로 대부분 지역이 10도 이하로 내려갔다.

다만 낮에는 쌀쌀했던 날씨가 회복될 전망이다.

낮 기온은 16∼21도 분포로 일부 내륙에서는 낮과 밤 기온 차가 15도 안팎으로 크겠다.

오는 6일에는 경북 북동 산지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고, 북부 내륙에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6일까지 울릉도와 독도, 경북 동해안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 전망이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7일까지 맑은 날씨를 보이나 쌀쌀하겠으므로 건강은 물론 농작물 등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