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행복, 경로당 행복도우미가 책임

20일 문경 흥덕종합사회복지관 에서 열린 경로당 행복도우미 기본교육 모습. 경북도 제공 20일 문경 흥덕종합사회복지관 에서 열린 경로당 행복도우미 기본교육 모습.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20일부터 6월 2일까지 6회에 걸쳐 도내 경로당 행복도우미 420여명을 대상으로 기본교육을 실시한다. 교육내용은 경로당 행복도우미의 업무와 역할, 경로당 행복도우미의 인성 및 갈등해결, 노인인권과 학대예방 등이다.

경로당 행복도우미 사업은 도내 23개 시군 8,097개의 등록 경로당에 행복도우미를 배치해 경로당 이용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유익한 노후를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여가문화 변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권역별 교육일정은 문경·상주·의성·예천 20일 70명, 포항·청송·영덕·울진·울릉 25일 70명, 경주·영천·청도 26일 70명, 구미·경산·칠곡·군위 6월 1일 70명, 김천·성주·고령 6월 2일 70명이다.

이번 교육은 도 이웃사촌복지센터를 맡고 있는 경북행복재단이 담당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지키면서 기본교육 추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경로당 행복도우미는 경로당 이용 어르신들에게 안전․위생 등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어르신들에게 맞는 프로그램을 보급하며, 경로당을 이용하지 않는 어르신 등 마을의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복지서비스 연계하는 복지코디네이터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1월부터 각 시군의 노인회지회 등 수행기관을 선정하고 수행기관별로 행복도우미를 채용해 본격 사업시행에 들어갔으나, 2월말부터 코로나19로 도내 전 경로당이 휴관함에 따라 경로당 행복도우미가 경로당을 방문하는 활동은 잠정 중단하고 시군의 방역물품 배부, 방역활동 지원, 어르신 안부 및 안전 전화확인 하는 역할을 수행해 왔다.

 

강상기 경상북도 어르신복지과장은 "경로당 행복도우미 여러분이 이번 기본교육을 통해 어르신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행복도우미의 역할을 숙지하는 기회로 활용하기 바란다"고 당부하면서, "도는 어르신들이 더 행복하도록 사업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