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행성 척추질환 신개념 수술법 '무수혈 옆구리 척추유합술'

수혈 위험성이 적고 수술 후 통증도 적은 효과적인 옆구리 절개 수술법

생활환경과 의료의 발전으로 100세 시대가 다가오지만 노화의 과정을 막을 수는 없어 퇴행성 척추질환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대표적인 퇴행성 척추질환으로는 추간판 탈출증, 협착증, 척추전위증, 퇴행성 척추측만증 등이 있다. 흔히들 "우리하다"고 표현되는 허리 통증과 좌골신경통으로 표현되는 다리 방사통을 유발한다. 퇴행성 척추질환은 통증 때문에 하고자 하는 일을 하지 못하게 되어 삶의 질을 떨어뜨리게 된다. 건강하고 즐거운 노후를 위해서 질환에 따른 적절한 치료가 중요하다.

질환 초기에는 물리치료와 약물치료, 도수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시행한다.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신경차단술, 신경성형술 등의 비수술적 시술을 고려할 수 있다. 하지만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했음에도 별다른 차도가 없거나 비수술로 치료가 어려울 만큼 증상이 심하다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일부 환자들은 병변이 심하게 진행해 큰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가 많지만 고령과 만성질환으로 인해 수술 진행이 어렵거나 심리적 부담감을 갖기 마련이다. 또한 허리는 다른 부위에 비해 근육량이 많아 큰 수술을 받게 되면 근육과 뼈에 손상을 입을 수 있다. 이로 인해 회복에 많은 시간이 걸리며 여러 가지 합병증을 겪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허리 수술은 여러가지 걱정들이 있을 수 있으나 대부분의 척추 수술 환자들은 일상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된다. 괜한 걱정들로 꼭 필요한 수술을 미루다가 병을 더 키우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물리치료 등 보존적 치료에도 증상이 지속된다면 수술적 치료를 결정해야 한다.

대구 척척병원 신경외과 박열범 병원장 대구 척척병원 신경외과 박열범 병원장

척추 수술로 인한 합병증을 최소화 하기 위한 수술법으로는 '사측방경유 척추 유합술(OLIF)'이 있다. 사측방경유 척추 유합술은 등을 절개하는 일반적인 척추 수술법과 달리 옆구리 부근으로 접근하는 절개 수술법이다. 많은 출혈이 동반될 수 있는 광범위한 절개를 피하고 수술 후 허리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허리 근육 손상을 적게 하기 위한 수술법으로 최소침습 척추 수술 기구를 이용한다. 옆구리를 통해 척추에 접근해 병변 부위를 보며 수술이 이루어진다. 절개가 작고 출혈이 적어 대부분 수혈이 필요하지 않아 고령 환자를 비롯한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자 등 만성 질환 환자도 수술이 가능하다. 또한 다른 유합술에 비해 신경 손상의 위험이 적으며 근육과 인대 등 허리의 손상을 줄일 수 있어 수술 후 통증이 주는 장점이 있다. 또한 회복 기간이 빨라 입원 기간을 줄일 수 있어 일상생활로의 빠른 복귀를 기대할 수 있다.

이런 수술적 치료를 할 때에는 수술 방법의 결정과 함께 감염 방지가 중요하다. 수술실에서 발행하는 먼지 뿐만 아니라 세균 등 미세한 입자를 신속하게 제거하는 무균실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곳이 더 안전하다. 수술 후 체계적인 운동 및 재활치료를 계획하는 것도 필요하다.

도움말: 대구 척척병원 신경외과 박열범 병원장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