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장마·태풍 지나가도 "추석 연휴, 당분간 여름 날씨"

9월 7~14일 서울 날씨 예보. 기상청 9월 7~14일 서울 날씨 예보. 기상청

가을장마와 13호 태풍 링링이 9월 초 우리나라 날씨를 지배하고 있다. 연일 비를 뿌리며 강수량 기록을 채우고 있다.

그러면서도 이게 지나가면, 가을이 도래할 것이라는 기대감 역시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가을은 쉽게 오지 않을 전망이다. 다음 주 추석까지도 여름 날씨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서울 기준으로 가을장마 및 태풍 링링이 모두 지나가 비가 그치는 8일(일) 낮 최고기온이 29도, 다음 날인 9일 낮 최고기온이 30도에 이른다.

이어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그 주 평일 및 추석 연휴(9월 15일까지) 내내 28~30도를 유지할 예정이다. 다만 낮 최저기온은 21도쯤으로 내려가 큰 일교차를 형성할 예정이다.

지난해 같은 시기에는 어땠을까?

그해 9월 1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0.9도를 기록한 후 30도 이상을 기록한 적이 없다. 9월 3일 25.8도를 기록하기도, 9월 13일 28.3도를 기록도 하는 등 9월 초중반 25~28도의 분포를 보였다.

그러다 9월 20일 20.1도로 전날보다 5도가량 떨어지더니 9월 후반에는 20도 초중반 범위 내에서만 낮 최고기온이 움직였다. 이어 10월 1일 처음으로 10도대 낮 최저기온(19.7도)을 기록하며 가을의 중반에 성큼 다가섰다.

즉, 서울은 올해 9월 후반부터는 예년과 비슷한 기온을 보일 수 있을지 모르지만, 9월 중반까지는 예년보다 더운 날씨를 지속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