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의 흔적.16] 복조리…정초에 집집마다 매달아, 한 해 福 기원 '정성의 증표'

 

복조리.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복조리.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개업한 가게나 이사한 집에 복조리를 걸어놓은 것을 보았다. 손잡이에 색실이나 리본 같은 것으로 묶어서 짧은 글을 적어 놓았다. 축하의 뜻으로 보낸 화분에 걸어놓은 리본처럼. 작으면서도 갖출 것은 다 갖추어서 귀엽고 깜직했다. 사악한 것을 물리치고 복을 기원하는 본래의 목적과 더불어 실내 장식용 소품으로도 잘 어울렸다.

조리는 아침저녁으로 쌀을 이는 데 쓰는 주방용구이다. 그것은 대나무나 싸리가지의 속대를 엮어서 만든다. 그리고 주곡인 쌀과 관계 되는 용구라서 소중하게 여겼다. 예전에는 쌀에 섞인 돌을 가려내는 석발기가 개발되지 않아 조리로 쌀을 일었다. 밥을 지을 때마다 부녀자들이 겪어야 했던 성가신 일이었다. 그런가 하면 조리로 쌀을 일어 모으듯 '복이 들어오는 조리'라는 뜻에서 복조리라 하였다. 정초가 되면 집집마다 복조리를 사서 걸어두었다.

음력으로 섣달 그믐날 자정부터 정월 초하룻날 아침 사이에 샀다. 섣달 그믐날 자정이 지나면 조리 장수들이 "복조리 사시오~ 복조리" 하고 외치며 골목을 누비고 다녔다. 자다 말고 일어나서 한 해 동안 쓸 만큼의 조리를 샀다. 어떤 집은 식구 수대로 사서 가족의 머리맡에 1개씩 놓아두고, 식구가 적은 집은 한 켤레를 사기도 하였다. 그렇게 장만한 조리는 'ㅅ'자 모양으로 묶어 방문 맞은편 벽이나 부엌의 물동이가 놓인 기둥에 걸어두었다. 또한 농촌에서는 복조리와 함께 갈퀴도 사두는데, 조리는 이는 기구이고 갈퀴는 긁어모으는 기구이다. 이는 복을 일어서 취하거나 긁어 들이려는 마음에서 비롯된 세시 풍속이었다.

섣달 그믐날 밤에 사지 못한 집은 설날 아침에 샀다. 일찍 살수록 좋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몇 개를 묶어서 방 한쪽 구석이나 부엌에 매달아 두었다가 썼다. 손잡이에 예쁜 색실을 매어 모양을 내는가 하면, 그 안에 돈이나 엿 같은 것을 넣어 두어 한 해 동안의 복을 기원하는 정성의 증표로 삼기도 하였다. 사악한 것을 쫓고 경사를 맞아들이려는 마음은 누구나 갖는 소박한 바람이 아니겠는가.

친구들 몇이서 어울려 복조리 장사를 하였다. 요즈음 말로 하자면 아르바이트를 하였다. 서문시장에 가서 떼 온 복조리를 몇 줄씩 나누어서 짊어지고 팔러 다녔다. 처음에는 "복조리 사시오~ 복조리" 하고 외치며 골목을 돌아다녔다. 그러다가 꾀가 나서 무작정 집집마다 복조리를 던져 넣었다. 그리고는 돌아오는 길에 대문을 두드려 인사를 한 뒤 돈을 받았다. 복조리 값은 깎지 않고 달라는 대로 후하게 주는 게 우리네 인심이었다. 더구나 학생이라는 것을 알고는 선뜻 주었다. 꽤 많이 팔았다.

 

김 종 욱 문화사랑방 허허재 주인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