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4월 취업자 -7.3% '코로나 고용 쇼크'

감소 폭 전국 3배 수준 '최대'…서비스·제조·건설업 직격탄
경북은 1.9% 감소 여파 적어…3~6개월 회복 상황 지켜봐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축으로 실업자가 늘면서 지난달 1조원에 달하는 실업급여가 고용보험기금에서 빠져나갔다. 고용노동부가 11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4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9천933억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2천551억원(34.6%) 급증했다. 한 달 구직급여 지급액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구직급여는 정부가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에게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수당으로,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시민들이 실업급여 신청, 취업지원 등 상담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축으로 실업자가 늘면서 지난달 1조원에 달하는 실업급여가 고용보험기금에서 빠져나갔다. 고용노동부가 11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4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9천933억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2천551억원(34.6%) 급증했다. 한 달 구직급여 지급액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구직급여는 정부가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에게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수당으로,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시민들이 실업급여 신청, 취업지원 등 상담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시장이 충격을 받으면서 지난달 취업자 수가 21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56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47만6천명 감소했다. 실업자 수는 7만3천명 줄어든 117만2천명, 실업률은 0.2%포인트 내린 4.2%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시장이 충격을 받으면서 지난달 취업자 수가 21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56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47만6천명 감소했다. 실업자 수는 7만3천명 줄어든 117만2천명, 실업률은 0.2%포인트 내린 4.2%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4월 대구 고용률이 전국에서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해 '코로나19 고용 쇼크'를 여실히 드러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지역내 확진자 감소로 이달 이후 반등 여지는 있지만, 단기간 내 회복은 장담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13일 동북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경북의 취업자수는 전년동기대비 11만7천명 감소해 전국 감소폭(47만6천명)의 4분의 1에 달했다.

특히 대구의 지난달 취업자수는 전년동기 대비 8만9천명(7.3%) 감소한 117만9천명으로 나타났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54.0%로 전년동기 대비 3.9%포인트(p) 감소해 전국(-1.4%p) 감소폭을 3배 가까이 웃돌았다. 두번째로 감소폭이 컸던 강원(-2.5%)과도 격차가 컸다.

산업별로 보면, 전년동월에 비해 전기·운수·통신·금융업(2천명) 부문은 증가했으나,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3만9천명), 제조업(-2만3천명), 도소매·숙박음식점업 (-1만7천명), 건설업(-9천명), 농림어업(-3천명) 등 대부분 분야에서 감소했다.

일자리 질적 저하도 두드러졌다. 1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3.9시간으로 전년동월에 비해 7.0시간 감소했다.

경북의 지난달 취업자수는 139만5천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2만8천명(1.9%) 감소해 상대적으로 여파가 적었다. 제조업(1만7천명),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8천명), 건설업 (2천명) 부문은 증가했으나, 도소매·숙박음식점업(-3만8천명), 농림어업(-1만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7천명) 부문은 감소했다.

지역 경제전문가들은 최근 지역 내 추가 코로나19 확진자 수 감소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으로 인한 효과로 고용상황이 개선될 수 있지만 단기간 내 회복은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임규채 대구경북연구원 경제일자리연구실장은 "신규 확진자 감소로 대구만 유독 고용지표가 나쁜 상황은 점차 벗어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코로나 사태가 일종의 구조조정 계기가 된 측면이 있어 제조업 등 분야에서 사라진 일자리가 다시 돌아올 것인지는 3~6개월 정도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