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2019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국비 222억 확보

대구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2019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공모에서 50개 사업에 국비 222억원을 확보해 경북·전남에 이어 전국 3번째 규모, 광역시 중 최다 국비를 확보했다. 이에 내년도 2천406여명의 지역 청년이 일자리 지원 혜택을 보게 된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은 정부가 공모‧지원하고 지자체 중심으로 사업을 설계하여 청년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으로 지역정착지원형, 창업투자생태계조성형, 민간취업연계형3) 등 3개 사업 유형으로 추진된다.

시는 내년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3개 유형 사업에 50개 사업 국비 222억원을 확보해 지방비(173억 원)와 자부담(62억 원)을 포함한 총 457억원을 투입하여 지역 청년 2천406명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시는 지역 특성과 청년을 고려한 현장과 산업 중심의 맞춤형 사업설계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타 시‧도보다 더 많은 국비를 확보하게 되었다.

사업 내역은 지역 중소기업 등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지역정착지원형에 고용친화대표기업 청년 채용지원사업(183명), 청년 일꾼 채용지원사업(225명), 자동차부품기업 청년 채용지원사업(270명), 사회적경제 청년인턴사업(61명) 등 21개 사업(1천403명, 333억원)을, 창업(임대료, 컨설팅, 공간 등)등을 지원하는 창업투자생태계조성형에 청년 소셜벤처 육성사업(80명), 청년 아이디어구현 플랫폼 운영(100명), 의료창업 및 취업지원사업(60명) 등 12개 사업(489명, 64억원)을, 사회서비스 등 민간취업연계형에는 청년 pre-job 지원사업(240명), 청년사업장-청년잇기 '예스매칭'(80명) 등 17개 사업(514명, 60억원)에 청년일자리 마련을 각각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에 새롭게 시작하는 사업으로 청년 일꾼 채용지원사업은 지역 중소‧중견기업에서 만39세 이하 미취업 청년을 채용시 1인당 월 16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채용기업에는 인건비 인센티브를, 구직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이고, 자동차 부품기업 청년 고용 창출 지원사업은 지역의 대표적 주력업종인 자동차 부품업체의 경영상 어려움을 최소화 하고자 청년 채용시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연말까지 사업별 세부추진계획을 마무리하고 내년 1월중에는 사업 시행공고를 거쳐 중소기업‧사회적기업 등의 연초 채용계획에 맞추어 청년 취업에 지원될 수 있도록 사업을 신속하게 시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