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취업자 증가 5천명 그쳐…금융위기 2010년 1월 마이너스 1만명 기록 이후 최소

실업자 7개월 연속 100만명 넘어…제조업 취업자 12만7천명 줄어

그래픽 연합뉴스 그래픽 연합뉴스

지난달 취업자 증가폭은 올해 들어 6개월 연속 10만 명대 이하에 머물렀고 실업자는 7개월 연속 100만명을 돌파했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2018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708만3천 명으로 지난해 7월보다 5천 명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 취업자 수 증가 폭은 2010년 1월 마이너스 1만 명을 기록한 후 8년 6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전년 동월 대비 취업자 증가 폭은 6개월째 10만 명대 이하를 기록했다.

한국 경제가 금융위기의 영향을 받았던 2008년 9월∼2010년 2월까지 18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 명대 이하를 기록했고 취업자 수가 감소한 적도 있다.

산업별로 제조업 취업자가 12만7천 명(2.7%) 감소했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10만1천 명, -7.2%), 교육서비스업(-7만8천 명, -4.0%) 등에서도 취업자가 줄었다.

7월 고용률은 61.3%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낮아졌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7.0%로 0.2%포인트 하락했다.

실업자 수는 103만9천 명으로 작년 7월보다 8만1천 명 늘었다. 실업자는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7개월 연속 100만 명을 웃돌고 있다.

실업률은 3.7%로 1년 전과 비교하면 0.3%포인트 높아졌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9.3%로 1년 전과 같은 수준이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