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채용비리 막으려 '필기시험' 친다

채용 비리에 묶였던 금융권의 채용이 하반기부터 풀리기 시작할 전망이다. 또 은행권 채용에 '필기시험'이 전면 도입되고 면접에 외부 인사 참여 등 객관성이 강화된다.

금융권에 따르면 채용 비리로 상반기 내내 꽉 막혔던 금융권 채용에 변화의 기미가 감지된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이 하반기에 대규모 채용을 준비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올해 채용 규모를 지난해(500명)보다 늘리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750명에 달하는 상·하반기 공채를 진행한다.

우리은행은 올해 750명을 공채하겠다고 앞서 밝혔고 하나은행 역시 채용 규모를 작년보다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4대 은행의 올해 채용 규모는 최소 2천250명으로 작년의 1천825명보다 400명 이상 많다.

시중은행들이 하반기에 이처럼 대규모 공채를 진행하는 것은 채용 비리 때문에 상반기 공채를 제대로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DGB대구은행도 지주 회장과 은행장 선임 절차를 마무리하는 대로 채용 준비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구은행 경우 예년에 상반기와 하반기에 걸쳐 창구 전담 직원과 중견 신입 행원 등 100여 명을 선발해왔다.

은행권의 채용 모범규준이 윤곽을 잡아가는 것도 채용이 시작되는 배경이다.

은행연합회는 속칭 '은행고시'라 불리던 필기시험을 부활하고 서류전형과 면접전형에 외부 위원 참여를 의무화하는 등 내용을 담은 모범규준을 마련해 금융 당국에 전달했다.

모범규준은 일종의 권고 사항이지만 채용 비리로 몸살을 앓은 시중은행들은 모범규준을 충실히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에는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등 일부 은행만 채용 절차에 필기시험을 뒀다.

다른 은행은 서류전형에서 지원자 상당수를 걸러내고 면접 등 절차로 최종합격자를 가렸다.

하지만 취업준비생들의 1차 문턱인 이 서류전형에서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한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우리은행이 이번 상반기 채용에 10년 만에 필기시험을 재도입한 것은 이런 우려를 의식한 조처로 풀이된다.

우리은행은 인·적성 검사 수준을 넘어서 경제, 금융, 일반 상식 문제를 출제했다.

아울러 면접에는 외부 인사가 참여해야 하고 부정 합격자 발생에 따른 결원을 충원하기 위해 은행은 예비 합격자 풀을 운영해야 한다.

금융공기업도 하반기에 최소 지난해와 같은 수준의 채용을 준비 중이다.

산업은행이 하반기에 60명, 자산관리공사(캠코)가 40명, 수출입은행이 2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주택금융공사는 현재 신입 직원 35명을 뽑고자 공채를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