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사 사원모집/경력 편집·사진기자·웹디자이너.수습 경영관리직…25일 원서접수 마감

"'신문 보겠다, 이 주소로 매일신문 넣어 달라'는 전화가 하루 한 통 이상 걸려옵니다. 전화 한 통화,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자발적 구독 신청이 새해 들어 하루도 끊이지 않고 계속되는 일은 어느 신문사에서도 벌어지지 않는 현상일 겁니다." 독자서비스국 고상규 국장

"2014년 매출이 전년보다 늘었습니다. 이익은 이보다 더 많이 커졌습니다. 연속 흑자를 기록 중입니다." 경영지원국 김진호 부장.

디지털 세상에서 지속 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매일신문! 조간 전환 이후 신문 부수가 늘어나고 있는 매일신문!!

2015년 1월 1일 조간 시대를 활짝 연 뒤 영향력 확대와 구독자 증가라는 놀라운 경험을 하고 있는 매일신문이 이러한 성장세를 이어갈 새로운 매일 가족을 찾습니다. 고 국장, 김 부장의 바통을 건네받아 대구경북 일등 신문 매일신문의 내일을 열어줄 후배 주자는 지금 바로 오십시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