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조지아 투표권 제한법'에 논란 확산

정계 넘어 스포츠·경제계로 번져…"기업의 사회적 책임 요구하는 소비자 목소리 커져"

브라이언 캠프 미국 조지아주 주지사가 지난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미 프로야구(MLB)가 올해 7월 애틀랜타에서 열릴 예정이던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경기 변경을 밝힌 데 대해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브라이언 캠프 미국 조지아주 주지사가 지난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미 프로야구(MLB)가 올해 7월 애틀랜타에서 열릴 예정이던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경기 변경을 밝힌 데 대해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에서 유권자의 투표권을 제한하는 새 법안이 급증하면서 정계는 물론 스포츠, 경제계로까지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47개 주가 투표권 제한을 고려 중인 가운데 조지아주를 비롯해 아이오와, 아칸소, 유타주는 공화당 주도로 입법이 마무리됐다.

4일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조지아주는 유권자가 우편으로 부재자투표를 할 때 사진이 포함된 신분증명을 내도록 했으며, 부재자투표 신청기한을 줄이고 투표함 설치장소도 제한했다. 아이오와주 역시 사전투표를 어렵게 만들었고, 유타주는 유권자 투표접근권에 제약을 뒀다. 아칸소주 또한 유권자 신분증 규정을 강화하는 법률 2개를 통과시켰다.

NBC방송은 대부분 법안이 코로나19 확산으로 확대된 우편투표를 타깃으로 한다고 평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도둑맞은 선거'라는 거짓말이 이런 사태를 불러왔다고도 했다. 우편투표에는 일반적으로 민주당 지지층이 더 많이 참여하는 만큼 신분 확인 강화를 골자로 하는 새 법 때문에 민주당을 지지하는 유색인종 유권자들의 투표가 한층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논란 확산에 기폭제가 된 것은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프로야구(MLB)의 결정이었다. 오는 7월 13일 열리는 올스타전 개최지를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다른 곳으로 바꾸겠다고 발표한 것이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MLB 경기 보이콧을 촉구했다. 반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MLB가 모든 시민의 투표권을 위해 입장을 취한 것을 축하한다"고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조지아주의 투표권 제한을 맹비난하며 "이건 21세기의 짐 크로(흑백차별 법률을 망라하는 용어)"라며 "끝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기업들의 움직임도 잇따르고 있다. 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조지아에 본사가 있는 코카콜라, 델타항공이 투표권 제한에 반대 입장을 표명한 데 이어 미국을 대표하는 193개 기업이 투표권 보장을 촉구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HP, 트위터, 에스티로더, 언더아머 같은 기업들은 성명에서 "선출직 공직자들은 정파를 초월해 모든 미국 유권자가 쉽고 자유롭게 투표권을 행사하고 민주주의 과정에 완전히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WP는 이와 관련해 "기업들이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에 대해 앞다퉈 목소리를 내게 된 것은 자발적 움직임이라기보다는, 갈수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요구하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커지는 것과 무관치 않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