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총리, 납치문제 김정은과 직접협상 의지 거듭 밝혀

"北이 가장 신경 쓰는 나라는 미국…미일 정상회담서 협력 확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4일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 자신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협상해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 후지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밝힌 뒤 "김정은 (노동당) 총서기(총비서)가 가장 신경 쓰는 나라는 미국"이라며 "일본과 미국이 함께 해결 방향으로 가는 것이 제1단계"라고 강조했다.

그는 납치 문제와 핵·탄도미사일 등 북한 문제 해결에는 미국과 일본의 연계가 필수적이라며 이달 16일 예정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대면 회담에서 서로 협력한다는 방침을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일 정상회담 이후 이달 하순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하는 기후변화와 관련한 다자 정상회담에 관해서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논의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