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미중 사이의 韓, 고민 깊어져"…한중 외교장관 회담 평가

아사히 "일본 등과 다른 입장 보이는 한국, 중국에 귀중한 존재"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주요 신문은 4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간의 전날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을 곁들인 보도를 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인도·태평양지역에서 미국과 패권을 다투는 중국이 한미일 연대에 쐐기를 박는 수단으로 한국을 향한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고 회담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안보를 미국에 의존하지만, 북한 비핵화를 위해선 중국 영향력에 기대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미중 간 틈새에서 한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중국이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지렛대로 삼아 한국을 끌어들여 한미일 3국 연대를 흔들려는 자세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중국 배려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사히신문은 올 2월 취임한 정 장관의 첫 해외 방문지가 미국이 아닌 중국인 것에 대해 '한미 동맹보다 중국을 중시한 것'이라는 비판을 한국 보수 언론이 제기하고 있지만, 북한과 대치하는 상황에서 안보와 경제를 각각 미국과 중국에 의존하는 한국 입장에선 미중 사이에서 '줄타기'할 수밖에 없는 점을 지적했다. 이를 '밸런스'(균형)라고 표현한 아사히는 중국이 그런 전략을 취하는 한국의 외교 노선을 반기고 있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미국에서 한미일 3개국 안보실장 회의가 열린 뒤 곧바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중국에서 개최된 점을 거론하면서 미국과 중국이 한국과의 협력을 둘러싸고 줄다리기하는 구도가 명확해졌다고 진단했다. 닛케이는 문재인 정부가 당분간 미중 양쪽을 바라보는 외교를 계속할 것이라면서 미국이 어디까지 허용할지가 동북아 정세를 좌우하는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