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가톨릭 역사상 첫 이라크 방문 "폭력·극단주의 멈춰야"

무스타파 알카드히미(오른쪽) 이라크 총리가 5일(현지시간) 바그다드 국제공항에서 자국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을 영접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3박 4일 일정으로 역사적인 이라크 방문길에 올랐다. 연합뉴스 무스타파 알카드히미(오른쪽) 이라크 총리가 5일(현지시간) 바그다드 국제공항에서 자국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을 영접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3박 4일 일정으로 역사적인 이라크 방문길에 올랐다. 연합뉴스

가톨릭 2000년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폭력과 극단주의의 중단을 촉구했다.

AP통신은 6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를 만났다고 보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오후 2시쯤 전용기편으로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가 전용기 앞에서 교황을 맞았다. 교황은 의장대를 사열한 뒤 이라크 국민의 환영을 받으며 대통령궁으로 이동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역사적인 이라크 방문을 앞둔 5일(현지시간) 수도 바그다드에서 보안군이 경비를 서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치안 불안 우려에도 이날부터 3박 4일간 이라크를 방문한다.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의 역사적인 이라크 방문을 앞둔 5일(현지시간) 수도 바그다드에서 보안군이 경비를 서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치안 불안 우려에도 이날부터 3박 4일간 이라크를 방문한다. 연합뉴스

대통령궁에서 바흐람 살레 대통령 등 이라크 고위 관계자와 만난 프란치스코 교황은 "폭력과 극단주의, 파벌, 편협한 행동이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서로의 차이를 뛰어넘고 상대방을 같은 인류의 일원으로 보는 법을 배워야만 효과적인 재건의 과정을 시작하고 후세에 더 정의롭고 인간적인 세상을 남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도 2류 시민으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며 "이라크의 모든 종교인은 시아파 무슬림과 같이 보호받아야 할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이라크 기독교 사회는 2003년 100만∼140만 명 규모였으나 전쟁과 내전,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 국가'(IS)의 공격으로 지금은 30만∼40만명 선까지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과 총리 등 이라크 정부 고위 관계자와 만난 교황은 이날 오후 '구원의 성모' 대성당을 방문해 이라크의 기독교 사회 지도자와 신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교황은 8일까지 3박 4일간 바그다드와 나자프, 우르, 아르빌, 모술, 바크디다 등을 방문하며, 나자프에서는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알리 알시스타니를 만날 계획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레오나르도 다빈치-피우미치노 공항에서 이라크행 비행기에 오르며 환송객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레오나르도 다빈치-피우미치노 공항에서 이라크행 비행기에 오르며 환송객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