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고령층 AZ 백신 접종…오스트리아·헝가리·벨기에도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현품(주사액 병). 자료사진.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현품(주사액 병). 자료사진. 연합뉴스

독일 백신 접종위원회가 고령층 접종 안정성 논란이 제기됐던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의 65세 이상 접종을 공식 승인한 것으로 4일 알려졌다.

해외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독일 보건부가 이 같이 밝히면서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질 것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AZ 백신에 대해서는 지난 1월 말 유럽의약품청(EMA)이 18세 이상 모든 성인 대상 조건부 판매 승인을 한 바 있다. 그런데 직후 독일 등 유럽연합(EU) 일부 회원국들은 고령층 접종 관련 임상자료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백신 사용 연령을 65세 미만 성인으로 제한했다.

이 여파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 각국으로 퍼졌다.

그러나 최근 AZ 백신을 공동 개발한 옥스퍼드대가 있는 영국에서 고령층에 대한 AZ 백신 접종 효과 관련 데이터가 나오고 있고, 이에 우려가 점차 해소되면서 독일 역시 공식 승인에 이르게 된 상황이다. 같은 날 오스트리아는 65세 이상에 대한 AZ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이날 헝가리는 60세 이상에 대한 AZ 백신 접종 권고를, 어제인 3일 벨기에는 55세 이상에 대한 AZ 백신 접종 방침을 밝혔다.

이는 부족하다고 알려졌던 고령층 접종 관련 임상자료가 점차 쌓이면서 나오고 있는 현상으로 풀이된다. 지난 1일 영국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은 AZ 백신 1회차 접종 80세 이상 연령층에 대한 조사 결과, 3∼4주 뒤 큰 예방효과가 있었다는 내용을 밝힌 바 있다. 영국 브리스틀대 연구진 역시 노인 및 고위험군의 중증 예방에 AZ 백신이 80% 이상 효과를 냈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