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경제학자 2305명 "램지어 위안부 논문, 아동성매매 정당화" 규탄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연합뉴스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연합뉴스

세계 곳곳의 경제학자 2305명이 위안부 역사를 왜곡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에 대해 "아동성매매를 정당화한다"며 강하게 규탄했다.

이들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 내용이 심각하게 우려된다는 내용의 인터넷 성명문에 서명했다.

이 성명문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서 아동 성매매와 인신매매를 정당화하는 내용이 담겼다는 점을 지적했다.

램지어 교수는 이 논문에서 '오사키'라는 열 살짜리 일본 소녀가 성매매 계약을 체결한 사례를 언급한다. 그러면서 소녀와 여성들이 임금을 충분히 지급받고 자발적인 계약에 임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매춘업자와 예비 매춘부 간의 이런 계약행위를 경제학 용어인 '게임이론'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성명문은 논문의 해당 부분을 언급하며 "아동 성매매를 노골적으로 지지하는 것"이라며 "이 논문은 근거가 없는 역사적 주장을 하기 위해 경제학 언어를 사용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 성명문은 하버드대 앤드루 고든 교수와 카터 에커트 교수가 지적했듯 램지어 교수의 인용문에 한국인 위안부 계약서가 전무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또 성매매 계약이 성립됐다고 해서 여성이 자발적으로 계약에 임했다는 증거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1896년 이후 일본 민법에서는 20세 미만은 스스로 계약을 체결할 수 없게 돼 있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위안부 여성들이 언제든 그만둘 수 있었고, 합당한 보상을 받았다는 램지어 교수의 주장에도 근거가 없다고 꼬집었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과 모순되기 때문이다.

1996년 유엔 보고서에 기록된 피해자들의 증언에는 도망치려 시도했지만 며칠만에 잡혀 잔혹한 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이 나와있다.

이 성명문의 서명인 목록에는 지난해 3월까지 세계은행(WB)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지낸 피넬로피 골드버그 예일대 교수의 이름도 올라있다.

계성고 학생들이 25일 오전 서울 성북구 분수마당 한·중 평화의소녀상에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 망언 논문 규탄 피케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계성고 학생들이 25일 오전 서울 성북구 분수마당 한·중 평화의소녀상에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 망언 논문 규탄 피케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램지어 교수는 지난해 12월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인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을 발표해 파문을 일으켰다.

그는 위안부 문제를 '매춘업자'와 '예비 매춘부' 간 계약행위로 해석하며 이를 '게임이론'으로 설명할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이에 하버드대 학생들이 집단 비판성명을 내고 학계에서도 논문에 주장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충분치 않다는 등의 비판 목소리가 나왔다.

이런 가운데 램지어 교수는 최근 동료인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에게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들이 쓴 계약서가 없으며, '오사키' 사례를 잘못 인용한 건 자신의 실수라고 시인한 사실이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