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사고 후 근황 전해…"수술 성공적, 기분 좋다"

새로 옮긴 병원, 스포츠 재활로 명성 높아…CNN "우즈, 고된 회복 시작"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토런스의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메디컬센터 앞에서 구급차 한 대가 떠나고 있다. 전날 자동차 전복 사고로 두 다리를 다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는 이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토런스의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메디컬센터 앞에서 구급차 한 대가 떠나고 있다. 전날 자동차 전복 사고로 두 다리를 다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는 이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트위터 타이거 우즈 트위터

자동차 전복 사고로 크게 다친 타이거 우즈가 2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후속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글을 올렸다.

우즈의 트위터 계정에는 이날 "타이거가 시더스 사이나이 메디컬센터로 옮겼으며 오늘 아침 부상들에 대해 후속 수술을 받았다"며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그는 지금 회복 중이며 기분이 좋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타이거와 그의 가족은 지난 며칠간 그들이 받은 훌륭한 지지와 메시지들에 대해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를 표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우즈는 지난 23일 오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서 운전을 하다 자동차가 전복되는 사고로 다리와 발목 등에 큰 부상을 입었다.

이 사고로 우즈는 오른쪽 다리뼈 여러 군데가 산산조각이 나면서 부러진 뼈가 피부를 찢고 돌출되는 '분쇄 개방 골절'을 입었으며, 철심을 박아 정강이뼈와 종아리뼈를 고정하고 발과 발목뼈는 수술용 나사와 핀으로 안정시키는 수술을 받았다.

의료진은 당분간 우즈가 거동하지 못할 것이라는 소견도 냈다. 하지만 우즈는 그린에 복귀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즈가 새로 옮겨간 병원도 스포츠 재활로 유명한 시설들과 제휴해 네트워크를 구축한 곳이다.

우즈는 사고 후 1급 외상 치료 병원인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메디컬센터에서 뼈 골절 접합 수술 등을 받았으나 25일 LA의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으로 옮겼다.

CNN은 "타이거 우즈가 이제 고된 회복 과정을 시작한다"며 우즈가 병원을 옮긴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과 제휴한 시설들이 스포츠 의학 및 관련 수술로 명성이 높은 곳들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