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도 '램지어 사태' 보도…"위안부가 서명한 어떤 계약서도 제시 못해"

램지어 사태 전말 소개한 뉴요커 기고문 후 NYT 보도도 이어져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연합뉴스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연합뉴스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논문'에 대한 비판이 확산되자 미국 주류 언론들도 이를 보도하기 시작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6일(현지시간) '한 하버드 교수가 전시 성노예들을 매춘부로 불렀다가 반발을 샀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한국은 물론 미국의 학자들 사이에서 격렬한 반응을 일으켰다고 보도했다.

NYT는 이번 사태에 대해 일본의 전시 성노예 생존자들의 목소리가 처음으로 전 세계에 울려 퍼지기 시작했던 1990년대 초를 떠올리게 한다고 평가했다.

또 국제 역사학자들이 램지어 교수의 주장에 대해 광범위한 역사적 증거를 무시하고 일본 극우 교과서와 비슷하다며 논문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램지어 논문 철회를 요구하는 경제학자들의 연판장에 1천900명 이상(오후 4시 현재 2천100여 명)이 서명하고, 하버드대 학생들의 비판 성명에도 수백 명의 재학생이 서명했다는 사실도 소개됐다.

복수의 학자들이 램지어 교수의 주장이 한국인 위안부 여성이 서명한 어떤 계약서도 증거로 제시하지 못했다며 결함을 지적했다고도 전했다.

지난 1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가 참가한 하버드대 아시아태평양 법대 학생회(APALSA) 주최 온라인 세미나도 비중 있게 다뤘다.

램지어 교수는 NYT의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 NYT는 대신 램지어 교수가 일본 산케이신문의 해외판 선전지 저팬 포워드에 기고한 글에서 "한국 위안부들의 주장은 역사적으로 허위"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미 시사주간지인 뉴요커도 램지어 교수가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는 내용의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의 기고문을 보도했다.

석 교수에 따르면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에 거론되는 열 살 일본 소녀의 사례와 관련해 역사학자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자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내가 실수했다"라고 인정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