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 펠트로 "김치 먹고 코로나 회복 중"→英 보건당국 '잘못된 정보' 경고

배우 기네스 펠트로 배우 기네스 펠트로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팰트로(48)가 코로나19 치료에 무설탕 콤부차 및 김치 등을 추천했다가 영국 보건당국 책임자로부터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는 것을 중단하라"는 경고를 받았다.

기네스 펠트로는 최근 자신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구프'에 "코로나19 초기에 감염됐었다"며 "이로 인해 (후유증으로) 피로감이 지속됐고, 브레인 포그(머리에 안개가 낀 것처럼 멍한 느낌이 지속되는 상태) 현상을 겪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코로나19 투병 이후 회복을 위해 채식 식단을 고수하고, 설탕과 알코올을 자제하는 등의 식습관의 도움을 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훌륭한 무설탕 김치도 발견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팰트로는 "그 식단에는 효능이 있다"며 "나는 주요한 연구를 하고 있고 내가 하고 있는 일들들 뒷받침할 것들을 찾고 있다"고도 말했다.

하지만 이같은 팰트로의 발언은 영국 NHS 의료 책임자인 스티븐 포위스 교수로부터 지적을 받았다.

포위스 교수는 24일(현지시간) "최근 며칠간 불행히도 팰트로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을 봤다"며 "우리는 그녀가 잘되길 바라고 있지만, 그녀가 추천하는 해결책들 중 일부는 NHS에서 추천하는 해결책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포위스 교수는 그러면서 "우리는 코로나19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모든 인플루언서들에게는 그런 면에서 책임과 주의의 의무가 있다고 본다"고도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