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홀로코스트 생존자 집 '깜짝' 방문…"희생자에 경의"

어린 시절부터 여러 수용소서 강제 노동한 헝가리계 유대인 생존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20일(현지시간) 홀로코스트 생존자이자 작가인 에디트 브루츠크와 담소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20일(현지시간) 홀로코스트 생존자이자 작가인 에디트 브루츠크와 담소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나치정권 시절 유대인 강제수용소에 끌려갔다 돌아온 홀로코스트(유대인 학살) 생존자의 집을 깜짝 방문해 경의를 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티칸 교황청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이탈리아 로마에 사는 헝가리계 유대인 작가 에디트 브루츠크(89)의 집을 찾아 한 시간가량 머물렀다. 이 자리에서 교황은 "당신의 증언에 감사를 전하고, 광기 어린 나치정권에 학살된 희생자들에 경의를 표하기 위해 왔다"는 말을 건넸다.

수십 년 전 이탈리아에 정착해 소설을 집필하고 영화를 제작하고 있는 브루츠크는 가난한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여러 강제수용소를 옮겨 다니며 고통을 겪어야 했다. 그는 13살이 됐을 즈음 가족과 함께 폴란드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로 끌려갔다가 어머니를 잃었다. 이후 이송된 독일 다하우수용소에서 힘든 생활을 이기지 못한 아버지도 세상을 떠났고, 그의 형제마저 수용소에서 숨졌다.

그는 독일 그로스로젠수용소의 보조시설과 베르겐 벨젠수용소로도 옮겨졌다가 1945년 독일이 연합군에 투항하면서 마침내 자유를 찾았다. 당시 나치 정권은 아우슈비츠수용소에서만 유대인 100만 명가량을 살해했으며, 점거하고 있던 유럽국가에서 유대인 약 600만 명을 학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교황은 지난달 20일 아우슈비츠-비르케나오 강제수용소 해방 75주년 기념일을 일주일 앞두고 반(反)유대주의가 또다시 부상할 수 있다면서 이념의 극단주의를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