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정상 첫 통화…백악관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 확인"

28일 새벽 30분가량 통화…"일본에 확장 억지력 제공·미일 안보조약 재확인"
스가 "가급적 빨리 방미, 쿼드 협력 추가 증진 합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8일 새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뒤 도쿄에서 이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EPA·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8일 새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뒤 도쿄에서 이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을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 이뤄진 전화 통화에서다. 대화는 한국시간으로 28일 0시 45분부터 30분가량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정책 문제 및 미국과 일본이 함께 직면할 국제적 도전과제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중국과 북한을 포함해 역내 안보 문제를 논의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납북자 문제의 조기 해결 필요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 전염병 대유행 억제, 기후변화 대처, 공동 가치와 글로벌 안보 및 번영 증진을 위한 대응에서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통화 후 기자들과 만나 미일 동맹을 강화하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그는 "가급적 빨리 방미 일정을 조율하되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겠다고 했다. 교도통신은 두 정상이 한국에 관해서도 협의했으나 일본 정부 관계자가 '상세한 내용 설명은 삼가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8일(미국시간 27일) 통화를 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을 확인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8일(미국시간 27일) 통화를 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을 확인했다. 연합뉴스

스가 총리는 아울러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가 미국의 일본 방위 의무를 규정한 미일 안보조약 제5조의 적용 대상이라는 점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과 의견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또 일본과 미국, 호주, 인도 간 협력을 추가로 증진하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들 4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 견제를 염두에 두고 꾸린 '쿼드'(Quad) 참여국이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스가 총리가 오는 4월 미국이 주최하는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토 장관은 올해 11월로 예정된 제26차 유엔 기후변화 당사국 총회(COP26)를 앞두고 "(기후정상회의는)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책을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과의 전날 전화통화 일부 영상을 트위터로 공개, 눈길을 끌었다. 정상 간 통화가 일부나마 공개되는 건 이례적이다. 동맹과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의지를 안팎에 분명히 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