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4월 기후정상회의 개최…새로운 석유·가스 시추 중단"

바이든 행정명령 등 기후변화·환경오염 대응 조치 발표

존 케리(왼쪽) 미국 백악관 기후특사가 27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기후변화 정책 관련 언론 브리핑에서 지나 매카시 백악관 기후 보좌관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존 케리(왼쪽) 미국 백악관 기후특사가 27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기후변화 정책 관련 언론 브리핑에서 지나 매카시 백악관 기후 보좌관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오는 4월 각국이 참여하는 기후정상회의를 개최하고, 새로운 석유와 가스 시추를 중단하는 행정조치를 내놓을 것이라고 백악관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내놓은 팩트시트(설명서)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지구의 날'인 4월 22일 국제 기후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내놓을 행정명령과 대통령 각서 등 행정조치에는 새로운 기후변화 담당 직위 및 정부기관 간 태스크포스(TF) 창설, 미 청정에너지의 정부 조달을 촉진하고 산업 오염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지역사회를 지원하는 방안 등도 포함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소유의 토지와 연안에서 새로운 석유와 가스 시추를 중단하고, 화석연료 보조금을 줄이며, 빈곤층과 소수 민족을 환경오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강화하는 행정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전했다.

또 가능한 한 새로운 석유와 가스 임대를 중지하고, 이 프로그램이 기후에 미치는 영향과 납세자에 대한 혜택을 검토하도록 내무부에 지시할 방침이다. 2030년까지 야생동물 보호를 위해 연방 토지와 수자원의 30%를 보존한다는 목표도 제시할 예정이다. 이 명령은 미국의 석유 및 가스 공급량의 약 4분의 1을 차지하는 멕시코만 연안과 서부 주(州)들의 육상 시추면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코로나19와 경기 침체, 기후변화, 인종 불평등을 4대 주요 과제로 제시하고 적극적인 대응 방침을 밝혀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