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도발 억제" 바이든 취임 후 중동에서 첫 미군 전폭기 시위

미국 정권교체에도 갈등·험악한 분위기 지속
"새 대 이란정책 세울 동안 안보 유지한다는 차원"

미국 공군이 27일(현지시간) 배포한 사진에서 미 공군 B-52 전략폭격기(오른쪽)와 이를 엄호하는 사우디아라비아 공군 F-15s 전투기 편대가 중동 상공을 날고 있다. [미 공군 제공] 연합뉴스 미국 공군이 27일(현지시간) 배포한 사진에서 미 공군 B-52 전략폭격기(오른쪽)와 이를 엄호하는 사우디아라비아 공군 F-15s 전투기 편대가 중동 상공을 날고 있다. [미 공군 제공] 연합뉴스

미국 전략폭격기 B-52가 페르시아만과 일대를 비행했다고 AP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군은 이날 B-52 폭격기의 중동 비행 사실을 전하면서 도발 위험을 억제하기 위해서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B-52 폭격기 출격은 올해 들어 3번째이며,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로는 처음이다.

항공기 추적 사이트에 따르면 B-52 폭격기는 루이지애나주 박스데일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페르시아만과 사우디아라비아 영공을 비행했다. 미 중부군사령부는 이날 늦게 폭격기가 사우디 공군 F-15s 전투기 편대와 나란히 비행하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이란을 언급하지 않은 채 "미국의 역내 안보 관여 차원"이라고만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최근 들어 미국과 이란 간 군사적 긴장 관계가 고조되는 가운데 따른 조치란 분석이 나온다. 양국 관계는 지난해 1월 3일 이란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장군이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미군 공습으로 사망한 지 1주기를 맞으면서 또다시 악화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이라크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주변이 로켓포 공격을 받자 미국 측은 이란이 지원하는 이라크 민병대를 배후로 지목해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한 미군 관계자는 이날 B-52 폭격기 출격은 수주 전 계획된 것이었으며, 바이든 행정부가 대 이란 정책을 세우는 동안 안보를 유지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