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원전 폐로서 '노출 시 1시간 내 사망' 수준 방사능 검출

일본 원자력규제의원회 2019년 9월 시작한 조사 보고서 공개
당장 내년에 후쿠시마 원전 2호기 폐로작업 어쩌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폐로가 추진되는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2, 3호기 원자로 건물 5층 부근에서 인체에 치명적인 고농도 방사선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체에 노출될 경우 1시간 안에 사망할 정도로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져 당장 내년부터 시작예정인 2호기 원자로 내 핵연료 찌꺼기(데브리)반출 작업에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산하 검토회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와 관련해 2019년 9월 재개한 조사의 중간보고서 초안을 26일 공개했다.

이 초안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의 2, 3호기 원자로 격납 용기 바로 위에서 덮개 역할을 하는 직경 12m, 두께 약 60㎝의 원형 철근콘크리트 3중구조 설비 '실드플러그'가 고농도 방사능 물질에 오염됐다.

총 3겹으로 이뤄진 이 덮개의 안쪽 부분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양을 측정한 결과, 2호기는 약 2~4경(京, 1조의 1만배) 베크렐(㏃, 방사성 물질의 초당 붕괴 횟수 단위), 3호기는 약 3경 베크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방사선량으로 환산하면 시간당 10시버트(㏜, 인체피폭 방사선량 단위) 전후로, 사람이 이 환경에 노출되면 1시간 이내에 사망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운동연합 소속회원들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를 위한 일본산 수산물 '안먹겠다' 캠페인 시작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운동연합 소속회원들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를 위한 일본산 수산물 '안먹겠다' 캠페인 시작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후쿠시마 원전 운용업체인 도쿄전력은 당초 내년부터 원전사고 때 2호기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핵연료 잔해를 제거하는 등 폐로 작업을 시작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작업자 안전을 위협하는 수준의 방사능 오염이 확인됨에 따라 폐로 작업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게다가 2, 3호기 원자로의 실드플러그는 그 무게만 총 465t에 달해 철거 또한 쉽지 않은 상황이다.

앞서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3월 발생한 동일본대지진 당시 쓰나미(지진해일)로 1~4호기가 침수돼 냉각장치 가동이 중단됐다. 이 영향으로 1~3호기 원자로의 노심용융(멜트다운)과 폭발이 일어나면서 방사성 물질이 대기와 해양으로 대량 누출됐다.

이 사고는 국제원자력 사고등급(INES) 기준으로 1986년의 옛 소련 체르노빌 원전 사고와 같은 최고 레벨(7)에 해당한다.

검토위는 당시 격납용기 손상을 막기 위해 방사성 물질을 포함하는 증기를 대기로 방출한 벤트(vent) 과정을 검증해 1, 3호기의 증기가 원자로 건물 내에 역류한 사실을 밝혀냈다. 또 CCTV 영상 분석을 통해 3호기에서 폭발이 여러 차례 일어난 사실도 확인했다. 일본 원자력규제위는 오는 3월 최종 보고서를 내놓을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