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취소론 확산하자…일본 정부 "그런 사실 없다" 일축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19일 도쿄에서 시민들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홍보 포스터 앞을 지나가고 있다. 당초 작년 7월 개최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로 올해로 연기됐으나 확산세가 심각해짐에 따라 '취소' 또는 '재연기'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일본은 전날 4천92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월요일 기준으로 7주 연속 최다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19일 도쿄에서 시민들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홍보 포스터 앞을 지나가고 있다. 당초 작년 7월 개최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로 올해로 연기됐으나 확산세가 심각해짐에 따라 '취소' 또는 '재연기'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일본은 전날 4천92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월요일 기준으로 7주 연속 최다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으면서 올해 7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소론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취소론' 진화에 나섰다.

사카이 마나부(坂井學) 관방부(副)장관은 2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취소론과관련해 "그런 사실은 없다"며 "대회 성공을 위해 지금 일본 정부는 하나가 돼 준비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영국의 일간 더 타임스는 21일(현지시간) 일본의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때문에 취소해야 할 것으로 내부적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하자 즉각 부인에 나선 것이다.

사카이 부장관은 "어느 단계에서인가 당연히 실제 개최할지 어떤지는 판단하게 되겠지만, 그때까지 당연히 일본 정부가 할 일, 그리고 진행할 일을 제대로 준비하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덧붙였다.

앞으로 국내외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을 보면서 개최 여부를 판단하게 될 것이라며 취소 가능성을 열어놓은 셈이다.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결정하는 시기는 오는 3월 25일 후쿠시마(福島)현 J빌리지에서 성화 봉송이 시작되기 전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지난해에도 올림픽 성화 봉송이 시작되기 전인 3월 24일 도쿄올림픽 1년 연기가 결정됐다.

일본 내에선 도쿄올림픽을 재연기하거나 취소하는 대신 무관중으로 개최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