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첫 여성 국가정보국장 탄생…바이든 지명자중 첫 의회 인준

헤인스, 압도적 찬성으로 상원 통과…바이든, 인준 각료 1명 없이 취임식 치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20일(현지시간) 미 상원이 표결을 거쳐 에이브릴 헤인즈 국가정보부(DNI) 국장 지명자를 인준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20일(현지시간) 미 상원이 표결을 거쳐 에이브릴 헤인즈 국가정보부(DNI) 국장 지명자를 인준했다. 연합뉴스

미국 상원은 20일(현지시간) 에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의 인준안을 통과시켰다.

AP통신에 따르면 상원은 이날 헤인스 국장 인준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84명, 반대 10명의 압도적 찬성으로 처리했다. DNI는 중앙정보국(CIA) 등 미국 내 18개 정보기관을 관리 감독하는 기관으로, DNI 수장에 여성이 오른 것은 헤인스가 처음이다.

헤인스 국장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부 주요직 지명자 중 처음으로 상원 인준 청문회를 통과한 사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낮 취임식을 개최할 때까지 단 한 명의 각료 지명자도 인준을 받지 못한 상황이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패배에 승복하지 않아 불복 정국이 이어진 데다 지난 5일 조지아주의 연방 상원의원 결선투표 등을 놓고 여야가 힘겨루기를 벌인 영향을 받았다는 게 외신의 설명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