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취임식 배치 주방위군 2만5천명 신원 전수조사

바이든 취임식 전 완료…극단주의 장병이 '내부공격' 우려

오는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미 전역이 비상인 가운데 17일 버지니아주 주도 리치먼드의 주의회 의사당 인근에 총기 소지 금지 알림판이 내걸려 있다. 연합뉴스 오는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미 전역이 비상인 가운데 17일 버지니아주 주도 리치먼드의 주의회 의사당 인근에 총기 소지 금지 알림판이 내걸려 있다. 연합뉴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 경비에 배치될 주방위군 2만5천명 전원의 신원조사를 벌이고 있다. 극단주의에 빠진 장병이 바이든 당선인이나 귀빈에게 '내부 공격'을 저지를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AP통신은 18일(현지시간) 익명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FBI의 신원조사는 일주일 전 워싱턴DC에 주방위군이 배치되기 시작할 때 함께 시작됐고 20일 취임식 전에 완료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니얼 호칸슨 주방위군 사령관도 CBS방송에 출연해 관련 질문을 받자 "FBI와 비밀경호국(SS)이 협력해 워싱턴DC에 오는 인원을 전수조사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신원조사는 FBI의 감시목록 등에 오른 이가 있는지 장병의 이름으로 일일이 대조하는 방식일 가능성이 크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은 매우 삼엄한 경비 속에 치러질 예정이다. 친(親)트럼프 극우세력의 폭력행위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주방위군도 기존 취임식보다 2.5배가량 많이 동원된다.

군 당국이 극단주의자와 관계가 있는 장병을 정기적으로 조사하지만 주방위군 내 극단주의에 경도된 장병이 없다고 확언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실제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6일 의회 의사당 난입사태에 연루돼 체포된 사람 가운데 현역·주방위군 장병도 2~3명 포함됐다.

라이언 매카시 육군장관은 "취임식 경비작전에 동원되는 인원 한 명 한 명을 두세 번씩 살펴는 중"이라면서 "장병들은 내부자가 위협을 가할 가능성을 감지하는 방법도 훈련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